최종편집시간 : 2017년 03월 24일 17:5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CJ대한통운, 실버택배로 시니어 일자리 1000개 창출

시니어 일자리 2016년 내 1000개 창출 목표 달성
실버택배 CSV모델을 기반으로 취약계층의 사회참여 기회 확대 추진

이형선 기자 (leehy302@ebn.co.kr)

등록 : 2016-12-22 15:37

▲ 서울시 구로구에 위치한 천왕이펜하우스 아파트 단지내 배송을 담당하는 실버택배원들이 시니어 일자리 1000개 달성을 축하하고 있다.ⓒ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은 물류사업에 기반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공유가치창출(CSV)의 대표적 사업인 실버택배 일자리가 1000개를 넘어섰다고 22일 밝혔다.

실버택배는 택배차량이 아파트 단지, 전통시장 등에 물량을 싣고 오면 인근 거주 노인들이 친환경 전동 카트로 배송에 나서며 경제활동에 참여하는 사업이다.

CJ대한통운은 지난 2013년부터 CJ의 나눔철학을 바탕으로 실버택배 사업모델을 개발하고 일자리 창출, 친환경, 동반성장이라는 3대 핵심가치를 구현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사업을 추진해 왔다.

CJ대한통운은 이달 서울시 문래동에 위치한 문래힐스테이트 아파트 실버택배 거점을 신규 오픈하면서 국내 전역에 걸쳐 132개 거점을 갖추고 일자리 1007개를 창출하게 됐다.

이로써 올해 실버택배 사업목표인 시니어 일자리 1000개를 달성하게 됐으며 노인 일자리 문제 해소에 기여하는 CSV모델을 완성하는 기반을 마련했다. 또한 인천, 충청권의 거점 확산 등 기존 서울, 부산 중심의 사업에서 전국적 사업모델로 성장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CJ대한통운은 실버택배 CSV모델을 기반으로 발달장애인, 저소득층 등 취약계층의 사회참여 기회를 확대하고 기존 실버택배 거점에 입주민 편의서비스를 연계한 일상생활지원센터 구축 등 시니어 일자리 창출 영역을 넓혀 나갈 계획이다.

신동휘 CJ대한통운 부사장은 "실버택배는 고령화 사회의 노인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고, 고객들에게 더 나은 편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공유가치창출 사업"이라며 "실버택배 CSV사업모델을 기반으로 사회 취약계층에게 기회를 확대하는 다양한 노력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