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3일 10:5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국예탁결제원, 전자증권시스템 본격 개발 착수

관련기관 24개사 참가…전자증권시스템 개발 내용·일정 논의
워킹그룹, 전자증권시스템 사용 비중 높은 금융기관 등 전문가로 구성

이송렬 기자 (yisr0203@ebn.co.kr)

등록 : 2016-12-21 09:45

▲ ⓒ한국예탁결제원

한국예탁결제원은 전자증권시대에 맞는 선진적 전자증권시스템 구축을 위해 이용자 워킹그룹을 구성하고 킥오프(Kick off) 회의를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증권회사(8곳), 은행(6곳), 자산운용사(5곳), 발행사 대표(2곳), 명의개서대행회사(3곳) 등 총 5개 분야 24개사가 참가해 전자증권시스템의 개발 내용과 일정 등을 논의했다.

전자증권시스템 개발은 예탁결제원뿐만 아니라 예탁결제원을 이용하는 모든 이용자의 전산시스템도 신규 개발 및 수정이 필요하다.

현재 예탁결제원은 증권회사·은행·보험회사 등 1189개 법인이 개설한 약 5100여개의 예탁계좌를 통해 약 3500조원의 증권을 예탁관리하고 있다.

따라서 워킹그룹 참가자는 전자증권시스템의 프로세스 설계, 개발 및 테스트 등 개발사업 모든 단계에서 예탁결제원과의 개발 내용, 일정 등에 대한 긴밀한 공유가 매우 중요하다.

워킹그룹은 우선 부문별로 전자증권시스템 사용 비중이 높은 금융기관 및 발행사 대표 실무전문가로 구성했으며 향후 사업단계별로 확대해 운영할 계획이다.

정승화 한국예탁결제원 전략기획본부장은 "전자증권시스템 개발은 우리나라 거의 모든 금융기관과 4000개 이상의 발행회사가 참여하는 대규모 장기 프로젝트"라며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전자증권시스템의 개발을 위해서는 이용자와 개발내용·일정 등에 관한 긴밀한 공유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