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6월 25일 15:2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대우조선 건조 FLNG, 첫 LNG 생산 성공

세계 최초 LNG-FPSO…연간 120만t 규모 LNG 생산
파이프라인 한계 넘어 심해 해상가스전 개발 ‘신호탄’

신주식 기자 (winean@ebn.co.kr)

등록 : 2016-12-15 13:42

▲ 대우조선해양이 세계 최초로 건조한 LNG-FPSO ‘PFLNG 사투(PFLNG SATU)’호가 카노윗 해상가스전에서 첫 LNG 생산에 나서고 있는 모습.ⓒ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이 건조한 세계 최초의 LNG-FPSO(FLNG, 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생산·저장·하역설비)가 첫 LNG 생산에 성공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5월 옥포항을 출항한 ‘PFLNG 사투(PFLNG SATU)’호가 말레이시아 사라와크주에서 180km 떨어진 카노윗 해상가스전에 도착한지 6개월 만에 현지 설치 및 시운전과정을 완벽하게 수행하며 첫 LNG 생산에 성공했다고 15일 밝혔다.

내년 1월 최종 하역 테스트 후 실제 생산에 들어갈 예정인 이 설비는 대우조선이 지난 2012년 말레이시아 국영석유회사인 페트로나스(Petronas)로부터 수주했다.

세계 최초의 FLNG 건조를 위해 대우조선은 설계, 생산, 연구소 등 주요업무의 협업으로 그동안 쌓은 노하우와 세계 최고의 LNG 관련 기술력을 총동원했다.

‘바다 위 LNG생산기지’로 불리는 FLNG에서 첫 LNG를 생산한 것은 해상에서 천연가스 채굴, 정제, 액화, 저장까지의 모든 생산과정을 완료한 것이다.

길이 365m, 폭 60m 규모에 수심 70~200m까지 천연가스 생산이 가능하도록 설계된 ‘PFLNG 사투’호는 연간 최대 120만t에 달하는 LNG를 생산할 예정이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천연가스 수요가 늘어나는 추세 속에 연근해 가스전의 자원고갈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PFLNG 사투’호의 건조로 심해 해상가스전 유정개발이 가능해졌다.

이전까지 해상에서 생산되는 천연가스는 해저 파이프라인을 통해 육상 처리시설로 운송해 정제 및 액화작업을 진행해왔다.

이로 인해 LNG 육상기지 부지 확보와 높은 건설비용, 인근 지역 안전성 등 육상설비 건설에 많은 제약이 따랐다.

특히 육상에서 멀리 떨어진 심해 유정은 해저 파이프라인 설치의 한계에 부딪혀 유정개발 자체가 불가능했다.

대우조선은 전 세계 조선소 중 가장 많은 150척의 LNG선 수주실적과 100척 이상의 건조경험으로 LNG 분야 세계 최고의 기술력과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LNG-RV(액화천연가스 재기화 선박), LNG-FSRU(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저장·재기화 설비), LNG-FSU(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저장설비) 등 LNG 재기화 설비와 관련된 풀라인업을 구축하며 글로벌 가스선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김장진 대우조선 전무(해양사업본부장)는 “세계 최초 FLNG의 성공적인 LNG 생산은 기존 천연가스 생산프로세스를 획기적으로 변화시키는 계기가 됐다”며 “전 세계적으로 친환경 에너지 사용이 증가하는 추세 속에 대우조선이 관련시장에서 우위를 선점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