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2월 16일 17:0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차그룹, 북한이탈주민 창업 지원 사업 첫 결실

자립 위한 취창업 역량강화 사업 'OK 셰프' 1호점 오픈
실제 사업장서 교육 진행…실질적 자립 능력 배양

PR 기자 ()

등록 : 2016-12-14 14:48

▲ (사진 왼쪽부터)미래나눔재단 허용준 이사, 통일부 홍용표 장관, 1호점 사장 이성진씨, 현대자동차그룹 박광식 부사장,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박찬봉 사무총장, 사단법인 피피엘 김동호 이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북한이탈주민의 사회적응 능력 및 자립역량 강화를 위한 현대자동차그룹의 지원 사업이 첫 결실을 맺었다.

현대자동차그룹 14일 북한이탈주민 취창업 역량 강화 사업 'OK(One Korea) 셰프(chef)'를 통한 첫 개업을 축하하기 위해 서울 문래동에 위치한 1호 매장에서 홍용표 통일부장관, 현대자동차그룹 박광식 부사장, 사단법인 피피엘(PPL: People&Peace Link) 김동호 이사장 등 관계자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오픈 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통일한국시대인 원코리아(One Korea)를 염원하는 뜻을 담은 'OK 셰프' 사업은 현대자동차그룹이 사단법인 피피엘,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과 함께 지난해 9월부터 북한이탈주민의 한국 사회 적응력 및 자립역량 강화를 위해 시작한 프로젝트로 매장운영 현장 체험 교육과 취창업 지원으로 구성된다.

개업 행사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홍용표 통일부장관의 축하 인사를 시작으로 사단법인 피피엘 김동호 이사장 및 1호점 대표 이성진씨의 감사 인사, 현판 부착, 리본 커팅식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현대자동차그룹의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1호 매장을 개점하게 된 이야기를 담은 라멘집은 일본식 라멘 가게로 북한이탈주민의 자립에 대한 꿈과 희망, 그리고 그들의 성공 이야기를 담는다는 의미를 담아 이름 지어졌다.

이야기를 담은 라멘집 1호 창업 매장의 대표 이성진씨(26세)는 15세였던 2005년 한국으로 건너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요리사가 되겠다는 꿈을 포기하지 않고 노력해 온 결실을 이날 맺게 됐다.

이성진씨는 경기대 외식조리학과에 진학해 지인의 가게에서 일을 도와주던 중 SNS에 올라온 OK 셰프 모집 광고를 보고 참여, 교육 과정을 우수하게 수료하고 자립의 첫 발을 내딛게 됐다.

현대자동차그룹은 국내 북한이탈주민 약 3만명 중 1만명이 경제활동인구에 속하나 이들의 실업률이 일반국민의 3배인 12.1%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일자리를 얻은 경우에도 1년 미만 고용과 월소득 150만원 이하의 비율이 높은 상황을 고려, 실질적인 자립역량을 갖추고 성공을 꿈꿀 수 있도록 이번 사업을 준비해왔다.

현대자동차그룹이 사단법인 피피엘 등과 함께 'OK 셰프' 사업을 통해 높은 성공의지와 기본역량을 갖춘 지원자 중 매년 20명을 선발해 요리, 고객응대, 취업 및 창업 관련 기초 교육은 물론 실제 식당으로 운영되는 교육장에서 직접 서빙, 요리, 자재 구매 등 매장관리의 전 과정을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이러한 현장 실습 프로그램은 북한이탈주민들에게 부족한 팀워크, 한국 사회 적응력, 고객응대 능력 등을 빠르게 향상시킬 수 있는 기회가 돼 기존 공공기관에서 진행된 온 북한이탈주민 기초적인 직업교육 프로그램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도록 했다.

현재 OK 셰프 1기는 선발인원 20명 중 15명이 교육을 수료, 이번 1호 매장을 오픈한 이성진씨에 이어 이달 중 세종시에 이야기를 담은 라멘집 2호점 개업을 앞두고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기존과 다르게 종합적인 시각으로 접근해 북한이탈주민의 자립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번 사업을 준비해왔다"며 "앞으로도 통일을 염원하는 마음으로 북한이탈주민의 정착과 자립역량 강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료제공:현대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