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5월 29일 16:5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정용진의 선택, 이마트 '가격의 끝'...2016년 온·오프 유통 '대박'

국내 최저가로 기저귀·분유 가격 우위 되찾고 상품 매출 폭증
이마트몰로 엄마 고객 유입...유아완구·간식도 연쇄 상승 효과

김지성 기자 (lazyhand@ebn.co.kr)

등록 : 2016-12-14 06:00

▲ 지난 9월 스타필드 하남 그랜드 오픈에 참석한 정용진 부회장ⓒEBN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주문으로 지난 2월부터 가동된 이마트의 '가격의 끝' 프로젝트가 이마트몰로 아기 엄마 고객을 대거 끌어 들인 효과를 나타냈다.

정 부회장이 "삼겹살을 두고 '10원 전쟁'하면서 왜 소셜커머스에 생필품 시장을 뺏기는 건 보지를 못하느냐"는 질타에서 시작된 '가격의 끝' 프로젝트가 '이마트=최저가'의 이미지를 회복시켰다는 의미다.

14일 이마트는 기저귀, 분유 등 생필품을 대상으로 한 유통 전 채널 최저가 전략 '가격의 끝' 프로젝트가 가격에 민감한 아기 엄마 고객에게 '이마트가 가장 싸다'는 인식을 각인시키며, 약세였던 아기 관련 상품들의 매출이 이마트몰에서 크게 늘어났다고 밝혔다.

이마트는 소셜커머스나 오픈마켓 등에 빼앗겼던 아기 용품의 '가격 주도권'을 연중 최저가 전략을 통해 이마트몰을 중심으로 완전히 되찾아 온 것으로 자평했다.

이마트에 따르면 육아 필수품으로 구매 횟수와 매출 비중이가장 큰 분유와 기저귀 매출은 지난해 각각 27.3%, 12.0% 늘어났지만, 올해(~11월) 들어서는 각각 48.7%와 69.4% 증가하며 이마트몰 전체 신장율 25.8%(1~11월)를 크게 웃돌았다.

이는 올해 2월 하기스 기저귀를 시작으로 국내 주요 4대 제조업체의 15개 인기 분유를 최대 35% 할인하는 등 타 대형마트와 온라인 쇼핑몰을 겨냥한 전 방위적인 가격 전쟁이 큰 성과를 거두었기 때문이다.

분유와 기저귀 뿐만 아니라 '가격의 끝'프로젝트를 적용하지 않은 다른 육아 용품 매출이 크게 증가하는 효과도 거뒀다. 대표적으로, 지난해 25% 매출이 감소했던 유아 의류의 경우 올해 들어 매출이 40% 급증했다. 지난해 0.1% 증가에 불과했던 '유아 완구'의 경우 60% 매출이 수직 상승했다.

'가격의 끝' 프로젝트는 온라인 쇼핑을 가장 활발하게 이용하는 20대 고객의 이마트몰 유입을 크게 증가시키는 효과도 거뒀다. 실제 '가격의 끝' 프로젝트 도입 이후 실질 구매력을 갖춘 20대 이상 연령대 중 20대의 매출 신장율이 42.1%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 ⓒ이마트

'가격의 끝' 프로젝트는 온라인몰 뿐만 아니라아기 용품 매출이 약세를 보였던 이마트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엄마 고객들을 끌어들이는 효과를 낳았다. 지난해 이마트 점포에서 기저귀 매출은 26.3%가 감소하였으나 올해(~11월) 들어 16.5% 신장하며 반등에 성공했다. 구매 고객수도 11월 기준 170만명으로 전년보다 36만명 늘었다.

오프라인 점포에서의 분유 매출도 11월까지 37.7% 신장하며, 작년 27.9% 감소했던 모습과는 대조적이다. 구매 고객수도 80만명에서 120만명으로 폭증했다. 연관 구매 효과도 가져와 유아완구의 경우 전년 동기 대비 무려 114.8% 신장하며 이마트 전체 상품 중 매출 신장율 1위를 차지했다.

현재 이마트는 '가격의 끝' 상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해 우유, 시리얼, 전기히터 등 78개에 달하는 다양한 품목을 유통 전 채널 최저가로 판매하며 온·오프라인에서 압도적인 가격 우위 전략을 취해나가고 있다.

이마트가 '가격의 끝' 프로젝트를 통해 그간 소셜커머스 등 타 온라인업체들에게 뺏았겼던 일부 상품들의 가격 경쟁력이 회복되면서 이마트몰의 매출 신장세는 더 탄력을 받는 모양새이다. 11월 이마트몰 매출은 전년 동월 대비 34.8% 신장하며, 올해 들어 월별 기준 가장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1~10월 누계 이마트몰 매출 신장율 24.9%를 감안하면 10% 가까이 높은 수준으로 연말 특수를 맞아 이마트몰 성장세는 가속화될 전망이다.

이갑수 이마트 대표이사는 "2017년에도 가격의 끝 프로젝트는 이마트 가격 전략의 핵심이 될 것"이라며 "지속적인 유통 전 채널 최저가 전략을 통해 온라인과 오프라인에 관계없이 이마트가 언제든 가장 합리적인 가격으로 좋은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 유통업체임을 확고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