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5월 22일 17:0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벤츠코리아, ‘글로벌 테크마스터 2016’ 5개 부문 입상

정비 기술 자격 최고 타이틀 '공인 진단 부문' 1위
국가 간 경쟁 팀워크 역량 부문서 독일 이어 2위

최다현 기자 (chdh0729@ebn.co.kr)

등록 : 2016-11-20 12:29

▲ ⓒ벤츠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지난 15~17일 독일 슈투트가르트에서 개최된 '글로벌 테크마스터 2016'에서 한국 대표팀이 총 6개 경쟁부문중 5개 부문에 입상해 우수한 기술력을 인정받았다고 20일 밝혔다.

글로벌 테크마스터 2016에서 한국 대표팀은 공인 진단 부문에서 이혁수(한성자동차) 및 공인 시스템-전기장치 및 운행보조 부문에서 윤인성(더클래스 효성) 씨가 1위에 올랐다.

또한 공인 유지 보수 부문에서 진민규(한성자동차)씨가, 공인 파츠 및 액세서리 세일즈 부문에서 임재형(한성자동차) 씨가 2위를 기록했다. 공인 시스템-파워트레인 부문에서는 김성훈(신성자동차) 씨가 3위를 수상했다.

특히 메르세데스-벤츠 차량 정비 기술 자격의 최고 타이틀인 공인 진단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한 이혁수 테크니션은 최고의 테크니션 양성을 위해 지난 2008년 국내에 도입한 독일의 선진 자동차 교육 시스템인 AMT(Automotive Mechatronic Traineeship)의 졸업생이다.

이밖에도 팀워크 및 기술 역량을 평가하는 국가 간 팀 경쟁 부문 중 팀워크 역량 부문에서도 2위를 차지하며, 독일에 이어 종합 순위 2위 로 이번 글로벌 테크마스터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글로벌 테크마스터는 전 세계 벤츠 애프터 세일즈 서비스 직원들의 기술력 증진 및 역량 강화를 위해 2년마다 개최되는 대회다. 각국에서 선발된 최고의 품질 및 서비스 기술력을 보유한 직원들을 대상으로 총 6개의 개인 경쟁 부문과 총 2개의 국가 간 팀 경쟁 부문으로 구성된다.

앞서 지난 6월 경기도 용인 메르세데스-벤츠 트레이닝 아카데미에서는 ‘코리아 테크마스터 2016’이 진행됐으며 1400여명의 국내 서비스 인력 가운데 최고 득점자 6명을 선발했다.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벤츠코리아 대표이사는 "벤츠코리아는 컨슈머 인사이트의 A/S 부문 만족도 조사와 2016 한국품질만족지수 조사에서 1위를 기록한 바 있는데 성공적인 성과 뒤에는 우수한 직원들이 있었다"며 "앞으로도 서비스 역량 강화를 목표로 직원들의 기술력과 전문성 향상시키는 다양하고 체계적인 교육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