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4월 25일 17:5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이송렬기자의 증권용어 이야기]투자엔 관심 있고 주식은 어렵다면?

이송렬 기자 (yisr0203@ebn.co.kr)

등록 : 2016-11-20 06:00


초보 투자자들이 주식 투자에 재미를 붙이기란 쉽지 않은게 사실입니다. 시시각각 변하는 시장의 흐름을 이해하고 예견한다는 건 고사하고 수 많은 종목 중에서 자신의 보유 자산에 적합 또는 적절한 투자처를 찾는다는 것 또는 쉽지 않은 일입니다.

이렇듯 주식 등 개인이 직접 투자대상에 대해 분석하고 투자에 나서는 직접투자가 어려운 개인투자자들은 간접 투자에 관심을 두는 것도 또 다른 투자 방법의 하나일 것입니다.

간접투자란 개인이 직접 투자대상을 찾는 것이 아닌 자산운용사 등 전문투자자가 운용하는 상품에 가입해 수익률을 내는 방식입니다.

간접투자란 의미를 이해하겠는데 이행하기가 쉽지 않다고요? 간접투자 중 가장 우리의 주변에서 손쉽게 볼 수 있는 것은 바로 펀드 상품입니다.

펀드는 쉽게말해 돈의 집합체입니다. A라는 사람이 1억원짜리 B회사에 투자를 하고 싶은데 돈은 1000만원 밖에 없다면 투자를 못합니다. 하지만 A 같은 사람이 9명 더 있다면 10명이 돈을 모아 B회사에 투자를 할 수 있는 것이죠.

하지마 하나 염두해야할 점은 10명이 모은 1억원은 B라는 회사에 투자하는 자산운용사로 넘어가 전문가인 펀드매니저를 통해 운용이 됩니다. 즉 투자한 이후 모든 과정은 펀드매니저의 재량에 따라 투자가 이뤄지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펀드의 종류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먼저 주식형 펀드가 있습니다. 투자자들로부터 모인 자금(설정액)의 최소 60% 이상을 주식 혹은 주식 관련 파생상품 등을 편입하는 상품이 바로 주식형 펀드입니다. 주식과 관련된 자산 비중이 높다는 것은 그만큼 변동성이 높다는 의미로 위험이 높은만큼 많은 수익을, 혹은 많은 손해를 볼 수 있어 공격적인 투자성향을 가진 투자자에게 적합합니다.

채권형 펀드도 있습니다. 채권형 펀드는 전체 설정액의 최소 60% 이상을 채권 혹은 채권 관련 파생상품을 편입하는 상품입니다. 주식은 일체 편입하지 않습니다. 때문에 안정적인 수익을 추구하는 투자자들에게 어울리는 상품입니다. 안정적인 만큼 수익률은 높지 않습니다.

주식형 펀드, 채권형 펀드처럼 너무 한 쪽으로 치우쳐서 부담스럽다면 주식혼합형 펀드, 채권혼합형 펀드처럼 한 분야에 편입된 비중이 최대 50%까지 가능하고 나머지는 분산투자하는 상품도 있습니다.

이 밖에도 배당주 펀드(배당수익률이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종목에 집중적으로 투자하는 펀드), 가치주 펀드(내재가치가 높은 주식들을 선정해 이를 편입시킨 상품), 인덱스 펀드(주가지수 수익률에 따라 가는 상품) 등 다양한 상품이 있습니다.

자신의 투자성향, 자금용도 등을 꼼꼼하게 살펴보고 적당한 상품을 골라 투자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다만 펀드상품은 예금이나 적금처럼 원금이 보장되는 상품이 아닙니다. 또한 결과에 대한 책임은 투자자 본인에게 돌아갑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