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6월 26일 09:0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중공업 분사, 지배구조 전환 포석…노조 반발 예고

재무악화 해결 및 지주사 전환 통한 지배구조 개편 효과
노조 “분사시 기존 급여 및 복지혜택 줄어들 수 있어”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등록 : 2016-11-16 06:00

▲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 전경.ⓒ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의 6개 회사 분사 방안은 1차적으로 재무구조 악화를 해결하고 추후 지주회사로 전환하기 위한 사전포석으로 풀이된다.

다만 회사의 분할은 기존 임직원들이 받던 연봉체계와 복지혜택도 줄어들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해 노동조합의 격한 반발을 예고하고 있다.

16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은 지난 15일 이사회를 개최해 기존 현대중공업을 ▲조선·해양·엔진 ▲전기전자 ▲건설장비 ▲그린에너지 ▲로봇 ▲서비스 등 6개 회사로 분리키로 결정했다.

현대중공업은 향후 그룹의 사업구조를 조선·해양·엔진 부문과 정유·에너지 부문, 전기전자 부문, 건설장비 부문으로 재편한다. 이에 따라 각 회사들이 독자적으로 운영하는 독립경영 체제를 확립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우선 현대중공업은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기존 차입금을 6개 회사에 분할하게 된다.

특히 6개 회사 중 로봇 부문인 현대로보틱스 주식회사(가칭)은 알짜계열사 현대오일뱅크 지분을 품게 된다. 이는 기존 현대중공업의 부채비율을 낮추는 효과를 얻게 된다. 현대중공업은 이런 방식으로 각사 부채비율을 100% 미만으로 낮출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현대로보틱스를 지주사로 향후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할 수 있는 여지도 남겼다.

현재 현대중공업은 대주주인 정몽준 전 새누리당 의원이 10%대에 불과한 지분을 갖고도 20여개에 이르는 계열사를 지배할 수 있는 순환출자구조를 갖고 있다.

만약 현대중공업이 지주회사 체제로 개편된다면 현 지배구조 개선은 물론 차후 경영권 승계까지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는 가능성을 열어놓게 된다. 더욱이 현재는 정부에서도 지주회사 전환하는 과정에서의 제한을 완화해주는 ‘기업 활력 제고를 위한 특별법(기업활력제고법, 일명 원샷법)’ 적용을 밀고 있는 상황이다.

정 전 의원의 장남인 정기선 전무는 지난 2013년 회사에 복귀해 선박해양영업부문에서 주요 프로젝트를 진두지휘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현대로보틱스가 지주사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은 부정할 수 없지만 현재로서는 재무구조 개선 차원일 뿐 이후에 대해서는 결정된 것이 없다”고 했다.

문제는 이번 방침이 노조의 강한 반발을 낳아 현재 실시 중인 구조조정에 발목이 잡힐 수 있다는 점이다.

노조는 이미 추가 자구계획이 확정된 지난 6월부터 파업 등을 실시하며 분사에 반대해왔다. 분사가 시행되면 노조 입장에서는 기존 현대중공업 본사에서 받던 급여를 포함해 복지혜택 등이 대폭 줄어들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분사가 실시되면 각 법인이 독립적으로 운영되기 때문에 급여나 복지혜택도 사업별 시장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된다”고 했다.

이에 따라 노조는 현재 실시 중인 구조조정 반대 파업 등을 더욱 강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노조 관계자는 “사측은 그동안 로봇사업부 등 분사 과정에서 단체협약에 명시된 노조 협의 과정을 거치지 않고 일방적으로 통보해 왔다”며 “현대중공업 노조라는 이름으로 결집된 힘을 분사를 통해 와해하자는 목적”이라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