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3월 24일 17:5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구변경 기자의 프리즘] CJ제일제당에 "甲질 말라" 각서를 요구합니다

공정위, '저가판매' CJ제일제당에 시정명령과 과징금
갑질 횡포 근절 위해 을들의 '정당한 각서' 요구할 때

구변경 기자 (bkkoo@ebn.co.kr)

등록 : 2016-11-08 00:00

▲ ⓒ
지난 2013년 '갑질 파문'으로 최근까지 그 여파가 가시지 않은 남양유업 이후 CJ제일제당이 식품업계의 잊혀진 '갑질'을 재현했다. CJ제일제당은 지난해 동반성장위원회로부터 '동반성장지수' 최우수 등급을 받았던 터라 이 평가의 의미가 퇴색되고 있다.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CJ제일제당은 대리점에 정해진 판매가격을 강요하고, 지역별 영업구역을 제한하는 등 저가판매를 방해한 행위로 시정명령과 함께 10억원의 과징금을 물게 됐다.

앞서 CJ제일제당은 2011~2014년까지 온라인 대리점에 '가격을 지키지 않으면 거래를 종료하겠다'는 각서를 쓸 것을 요구하며 저가판매를 방해한 것으로 조사됐다.

각서를 쓰고서도 상품을 싸게 팔다가 적발된 대리점에 대해서는 출고를 중단하거나 납품가격을 인상하는 등의 제재를 가했다. 식품 대리점의 영업구역을 정한 뒤, 해당 구역 밖의 마트 등에 상품을 납품하는 대리점에는 불이익을 준 사실도 드러났다. 지역이탈 판매, 저가 판매 등 금지행위를 규정한 '정도영업 기준'이라는 내부 규칙을 마련하고 이를 준수할 것을 강요한 사실도 밝혀졌다.

이쯤되니 CJ제일제당이 국내 기업 최초로 사회공헌 전담부서인 'CSV(공유가치창출) 경영팀'을 신설한 행보나 농가와의 상생을 취지로 출범한 연구개발 종자법인 'CJ브리딩', CJ제일제당의 상생브랜드 '즐거운 동행' 역시 진정성에 의구심이 생긴다.

이번 사태에 대해 화를 더욱 부추긴 것은 CJ제일제당의 공식 입장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대리점들에 영업구역을 제한한 적 없고, 판매가격은 정해진 게 맞으나 제재를 가한 적 없이 대리점들이 독자적인 가격결정권을 행사했다"며 "이런 부분들에 대해 법적 해석이 다를 수 있다"고 항변했다.

식품업계 1위 사업자로서 공정한 경쟁을 방해하고 결국 소비자가 책정에도 영향을 미쳤으면 고개를 숙이는 것이 먼저다. 그런데 반성은 커녕 '갑질' 행위 자체를 인정하지 않는 태도를 보였다.

과징금 액수가 중요한 건 아니지만 이러한 CJ제일제당의 태도에 과징금은 '솜방망이 처벌'에 불과하다.

남양유업에 이어 CJ제일제당까지 식품업체들의 갑질이 이제는 더이상 을(乙)들의 눈물을 양산해서는 안된다. 대리점들도 반대로 본사에 갑질을 차단할 수 있는 정당한 각서를 요구할 때다. 그래야 비리와 눈물로 얼룩진 갑질을 뿌리뽑을 수 있다.

적어도 식품업계만큼은 갑질의 횡포가 사라지고 상생이라는 아름다운 동행이 있기를 바래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