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4월 26일 18:5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롯데제과, 유산균 초콜릿 업계 첫 출시…'유산균쇼콜라'

국내 최초 상온에서 살아 있는 유산균 함유한 초콜릿
프로바이오틱스 인정 유산균 10~20억마리 함유

구변경 기자 (bkkoo@ebn.co.kr)

등록 : 2016-09-27 15:43

▲ ⓒ롯데제과
롯데제과는 업계 최초로 김치 유산균을 균주로 한 웰빙 초콜릿 '유산균쇼콜라'를 선보였다.

롯데제과가 선보인 유산균 초콜릿은 '유산균쇼콜라 밀크초콜릿'(3000원/52g), '유산균쇼콜라 아몬드초코볼'(2500원/46g) 2종이다.

이들 초콜릿에는 김치에서 분리한 식물성 유산균이 전체 유산균 중 25% 이상 함유됐다. 특히 국내 최초로 상온에서 살아 있는 유산균 초콜릿이어서 기존 유산균 제품들과 차별화된다는 게 롯데제과 측 설명이다.

'유산균쇼콜라 밀크초콜릿'은 부드럽고 향이 좋은 평평한 타입의 미니 초콜릿으로 하나씩 먹기 편리하게 필로우 포장에 들어 있는 초콜릿이다. 이 제품은 프로바이오틱스로 인정된 살아 있는 유산균 2종(써모필러스, 플랜타럼)이 한 갑당 무려 20억마리 이상 함유돼 있다.

또 '유산균쇼콜라 아몬드초코볼'은 로스팅 과정을 거친 고소한 통아몬드를 부드러운 마일드 초콜릿과 진한 블랙 초콜릿으로 더블 코팅한 초코볼 타입의 제품이다. 이 제품은 프로바이오틱스로 인정된 살아 있는 유산균 2종(써모필러스, 플랜타럼)이 한 갑당 10억마리 이상 함유됐다.

최근 일본 롯데가 실험한 조사에 따르면 이러한 프로바이오틱스의 조건을 가장 잘 만족시키는 소재 중 하나가 초콜릿으로 밝혀졌다.

이 연구는 초콜릿 유산균과 유산균 분말의 위산에 대한 내성을 실험한 결과 초콜릿으로 감싼 유산균이 일반 요구르트보다 더 살아서 장에 도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초콜릿으로 감싼 유산균은 유산균 자체보다 100배 이상 살아서 장까지 도달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유산균은 장내 존재하는 유해균과 독소들을 제거하고, 장의 연동운동을 활성화 하며, 활성 산소의 생성을 억제한다. 또 유익균의 손상을 막아 노화를 방지해 주고, 외부의 바이러스와 세균으로부터 저항력을 향상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여기에 롯데제과가 국내 최초로 많은 양의 살아있는 유산균이 함유된 초콜릿을 선보임으로서 초콜릿이 웰빙을 대표하는 과자로 한층 더 발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