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0일 14:5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IoT·빅데이터’ ICT정보화 투자 올해 2배 ‘껑충’…전체 5조 투입

2016년 국가정보화 시행계획 확정, 전년보다 3.3% 증가
ICT신기술 분야엔 총 6227억 투자…창조경제 실현 가속

송창범 기자 (kja33@ebn.co.kr)

등록 : 2016-01-17 12:00

2016년 국가정보화 투자계획 중 ‘IoT·클라우드컴퓨팅·빅데이터’ 등 ICT신기술 사업에만 6227억원이 투입된다.

구체적으로 IoT 30개 사업에 1356억원, 클라우드컴퓨팅 78개 사업에 3418억원, 빅데이터 86개 사업에 1453억원이 지원된다. 전년보다 각 2배 가량 투자금이 늘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중앙행정기관(입·사법부 포함 53개), 지방자치단체(17개 광역시·도, 228개 시군구)가 ‘제5차 국가정보화 기본계획(2013~2017년)’에 따라 확정한 2016년도 국가정보화 시행계획 종합·분석 결과를 17일 발표했다.

2016년 정보화 시행계획 규모는 총 8105개 사업을 위해 5조3804억원이 투입될 예정이고, 전년대비 1710억원, 3.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행정기관은 1462개 사업(신규 128개)에 4조3344억원을 투자하고, 지방자치단체는 6643개 사업(신규 1066개)에 1조460억원(행자부 집계)을 투자할 계획이다.

이어 정부는 2016년도 정보화사업을 통해 국정과제와 경제혁신 3개년 계획 등을 지원하고, 사물인터넷(IoT)·클라우드컴퓨팅·빅데이터 등 ICT 신기술을 지속적으로 확산, 창조경제를 실현해 나간다는 계획임을 밝혔다.

특히 최근 ICT 신기술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컴퓨팅, 빅데이터 관련 분야에는 전년대비 각각 96%(2015년 692억 → 2016년 1356억), 76%(2015년 1937억 → 2016년 3418억), 108%(2015년 698억 → 2016년 1453억)수준으로 정보화예산 투입이 크게 늘어나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사회·경제 인프라 고도화 및 일자리창출 등을 위해 국민체감 효과가 큰 문화·관광, 웰니스, 교통, 금융 등 다양한 ICT 융합 사업이 신규로 추진된다. ‘문화·관광’에 35억원, ‘웰니스’에 90억원, ‘교통’에 37억원, ‘금융’에 30억원이 투입된다.

강성주 미래부 인터넷융합정책관 국장은 “2016년 국가정보화 시행계획을 통해 국정과제와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의 성공적 완수 등 정보화가 국민 행복 및 창조경제 실현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강 국장은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컴퓨팅 및 빅데이터 등 ICT 신기술에 대한 활발한 투자로, 관련 신산업이 육성되고 사회현안이 해결되는 등 국민편익을 제고하는데 일조할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한편 미래부는 오는 19일 오후 2시부터 양재 엘타워에서 국가정보화 사업 수행에 관심 있는 SW와 ICT 업체들을 대상으로 ‘2016년도 국가정보화 추진방향 및 주요 시행계획 설명회’를 개최한다. 이 설명회에서는 2016년도 국가정보화 시행계획 주요 분석 결과와 주요 부처의 올해 사업 내용에 대한 설명이 진행될 예정이다.
▲ 2016년 국가정보화 시행계획 주요 분야별 투자내용.(단위:개,억원)ⓒ미래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