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1일 10:3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금융위, 신용정보 활용방식 개선…소비자 효율적 관리 기대

제2금융권 대출 성실상환자 신용등급 회복 속도 개선
학자금대출 연체 상환할 경우 연체이력정보 활용기간 1년으로 단축

조재범 기자 (jbcho@ebn.co.kr)

등록 : 2016-01-06 12:00

앞으로 제2금융권에 대출을 받고 일정기간 연체없이 성실하게 상환할 경우 신용등급 회복 속도가 한층 빨라진다.

또한 장학재단의 학자금대출 연체를 상환하는 경우 연체이력정보의 활용기간도 현행 5년에서 1년으로 단축된다.

금융위원회는 최근 2년간 제출된 민원 및 국회의견 등을 반영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신용정보 활용방식 개선방안을 내놨다고 6일 밝혔다.

우선 제2금융권에 대출을 받고 일정기간(예시:2년) 연체없이 성실 상환할 경우 신용등급이 현재에 비해 빨리 올라가도록 조정된다.

제2금융권 대출을 이용하더라도 다른 연체 없이 성실히 상환할 경우 신용등급이 보다 빨리 회복돼 대출한도 및 금리우대 등에 있어 기존 보다 유리한 혜택을 받으실 수 있게 된다.

또한 장학재단의 학자금대출 연체를 상환자의 경우 연체이력정보 활용기간도 현행 5년에서 1년으로 크게 단축해 사회초년생의 취업, 금융상품 이용 등 사회진출이 보다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게 했다.

지난해 10월 31일 기준 연체이력을 활용 중인 16만여명 중 이번 개선으로 약 13만4000명이 혜택을 볼 것으로 기대됐다.

30만원 미만의 소액을 단기간(30일 이내) 연체한 후 상환한 경우에는 연체이력을 1년만 활용하고, 1년이 지나면 활용하지 않도록 개선된다.

이를 통해 소액 연체이력을 활용 중인 72만명 중 약 48만5000명이 혜택이 볼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19만2000여명의 경우 신용등급 상승이 전망됐다.

아울러 국세, 지방세, 관세 체납 등 공공정보의 경우 체납금을 완제하는 경우 신용조회회사의 체납이력 활용기간이 현행 5년에서 3년으로 단축되고 연체사실 등 통보관행도 개선이 이뤄진다.

금융위 관계자는 "신용등급 불이익 없이 연체를 해소할 수 있는 기간에 대한 정보를 상세히 제공함으로써 실수 또는 부주의로 인한 신용불이익을 최소화하고 소비자가 효과적으로 신용을 관리해 나갈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