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서울시, 억대 뇌물 공무원 무더기 입건 '망신'…"박원순법으로 엄단"

6명 건설업체 편의봐준 대가로 1억6000만원 챙겼다 덜미
서울시 "박원순법 시행전인데…" 궁색한 해명 빈축

임민희 기자 (bravo21@ebn.co.kr)

등록 : 2015-11-06 17:09

건설업체로부터 공사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많게는 1억원에서 적게는 수천만원을 챙긴 서울시 공무원들이 무더기로 입건됐다.

서울시는 뇌물수수에 연루된 직원을 직무배재 조치하고, 재발방지를 위해 ‘공직사회 혁신대책(일명 박원순법)’을 적극 시행하겠다는 방침이다.

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날 서울 중랑경찰서는 뇌물수수 혐의로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직원 최모(52)씨와 서울시 시설관리공단 직원 김모(41)씨를 구속하고 안모(47)씨 등 서울시청 전·현직 공무원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또 이들에게 뇌물을 건네 혐의(뇌물공여)로 A건설 대표 김모(53)씨를 구속하고, B건설 대표 장모(40)씨는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최씨 등 관련 공무원들은 2010년 2월부터 올해 3월까지 한강사업본부가 발주한 공사와 관련, 공사편의 등을 봐준 대가로 A, B건설사 대표로부터 16차례에 걸쳐 총 1억 5720만원 상당의 뇌물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구속된 최씨는 '한강 난지 및 뚝섬공원 긴급 뻘 제거용역' 등 7건의 공사 감독관으로 근무하면서 수주 및 감독편의를 봐준 대가로 두 건설사 대표로부터 9차례에 걸쳐 1억1000만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는 이번 뇌물수수 사건으로 공직자들의 기강해이 비판이 제기된데 대해 “직원 최씨의 뇌물수수 혐의는 서울시가 작년 8월 발표한 박원순법 시행 이전의 일이며, 안씨 등 4명의 혐의도 2010년년부터 2014년 4월 중의 일”이라며 “전세버스 인허가 업무관련 이모씨(시설관리7급)의 금품수수 사건도 2010년부터 2012년 중의 업무를 대상으로 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서울시는 또 “우리시에서는 지난 7월 최씨 구속수감 사실 인지 즉시 해당 직원을 직무배제 조치했고 향후 수사결과에 따라 엄중 조치할 계획”이라며 “향후 유사사례가 재발되지 않도록 우리시의 박원순법을 강력하게 시행해 청렴하고 신뢰받는 서울시가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