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4월 05일 16:3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아시아증시 연일 반등…日 8%·韓 5%·中 2%대 줄줄이 상승

김남희 기자 (nina@ebn.co.kr)

등록 : 2020-03-25 18:24

▲ 아시아 증시가 25일 이틀째 상승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사실상 무제한 양적 완화를 결정한 데 이어, 미 의회도 천문학적 규모의 '경기부양 법안'을 통과시킬 가능성이 시장에 확산되면서 시장에 훈풍이 작용한 모습이다ⓒEBN
아시아 증시가 25일 이틀째 상승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사실상 무제한 양적 완화를 결정한 데 이어, 미 의회도 천문학적 규모의 '경기부양 법안'을 통과시킬 가능성이 시장에 확산되면서 시장에 훈풍이 작용한 모습이다.

이날 연합뉴스에 따르면 일본 증시에서는 닛케이 225 지수가 전장보다 8.04% 오른 19,546.63으로 장을 마쳤다. 토픽스 지수도 6.87% 올랐다.

한국 증시의 코스피와 코스닥 지수는 각각 5.89%와 5.26% 올랐다. 이에 따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보다 19.7원 내린 달러당 1,229.9원에 거래를 마쳤다.

중국 증시에서도 상하이종합지수(2.17%)와 선전종합지수(2.92%)가 모두 상승 마감했다. 호주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ASX 200 지수는 5.54% 올랐고, 대만 자취안 지수는 3.87% 상승했다.

한국시간 오후 4시 8분 현재 홍콩 항셍지수(3.37%) 역시 강세를 보이고 있다. 앞서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1.37% 폭등해 1933년 이후 약 87년 만의 최대 상승률을 보였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9.38%)와 나스닥 지수(8.12%)도 큰 폭으로 뛰어올랐다.

전일 연준이 미 국채와 주택저당증권(MBS)을 대량 매입하는 사실상의 무제한 양적완화와 회사채 매입 방침을 발표한 데 이어 미국 여야가 최대 2조 달러(약 2500조원) 규모의 경기 부양 패키지 법안에 대한 합의에 근접했다는 소식이 아시아권 증시 상승에 우호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관측된다.

미국 곳곳에 내려진 의무휴업 등 셧다운이 예상외로 빨리 해제될 수 있다는 기대감도 투자심리를 자극했다.

달러화 현금 확보 수요도 완화된 모습이다. 이날 블룸버그가 6개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를 집계한 DXY 지수는 전일보다 0.542 내린 101.497 수준을 보였다. 안전자산인 금 현물 가격은 전장보다 1.06% 오른 온스당 1,610.47달러 수준에서 거래됐다. 국제유가도 반등세를 이어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