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4월 07일 19:0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BNK금융경영硏 "코로나 사태로 관광업계 어려움 가중"

2월중 동남권 관광 수입액 5037억 감소…위기대책 마련 필요

이윤형 기자 (y_bro_@ebn.co.kr)

등록 : 2020-02-27 15:39

▲ 코로나 사태로 동남권 관광산업에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BNK금융경영연구소

코로나 사태로 동남권 관광산업에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이번 사태는 외국인 관광객 급감뿐만 아니라 내국인의 국내 여행활동 위축으로 이어지고 있어 더욱 우려되고 있다.

BNK금융소속 BNK금융경영연구소 동남권연구센터가 '2020년 동남권 관광산업 현황 및 시사점' 연구보고서를 27일 발표했다.

동 보고서에 따르면 동남권 관광산업은 2015년 메르스 사태, 2017년 중국 사드보복, 2019년 일본 수출규제 등 연이은 대외 악재 충격으로 활력이 약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2015년의 경우 동남권을 방문하는 중국 및 일본 관광객은 20.9% 감소했고 2017년에는 33.6%가 줄어든 것으로 파악되었으며 이러한 충격으로 지역의 관광 사업체수와 종사자수가 모두 감소하고 숙박 및 음식점업 성장도 부진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들어 동남권 관광산업은 코로나 사태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이번 사태는 외국인 관광객 급감뿐만 아니라 내국인의 국내 여행활동 위축으로 이어지고 있어 더욱 우려된다고 설명했다.

동남권 관광 사업체수는 2018년 기준 4065개, 종사자수는 2만7164명으로 수도권을 제외하면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세부업종별로는 사업체중 절반이상인 2117개가 여행업이며, 종사자수의 경우 여행업(7707명)과 관광숙박업(7693명) 비중이 높은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동남권은 누리마루 APEC 하우스, 감천문화마을, 양산 통도사, 진주성 등 연간 200만명 이상의 내국인이 방문하는 관광지가 다수 입지하고 있어 인근 음식점업, 숙박업 등이 1차적으로 큰 피해를 받고 있는 걸로 나타났다.

또한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소비 침체로 지역 자영업자의 충격이 클 것으로 예상되어 정부의 조기종결 노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동남권연구센터에서는 코로나 사태 영향 등으로 금년 2월 한 달 동안에만 동남권 관광수입액이 5037억원 감소한 것으로 추정했다.

동남권 관광수입액이 연간 11조4000억원, 월평균 9500억원 수준인 것을 감안할 때 한 달간 지역 관광수입의 절반 이상이 줄었으며 관광산업의 전후방 파급효과까지 감안한다면 지역경제에 미친 부정적 영향은 더욱 클 것이라고 언급했다.

현재 정부, 지자체, 민간 금융기관 등이 위기 극복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는 상황이지만 일부 업체에서는 관광객 급감의 영향으로 경영악화의 심각성을 강조하며 특단의 실효성 있는 지원책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따라서 관광업계 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관련 요구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동시에 지역 관광산업이 직면할 수 있는 최악의 시나리오에 대비한 위기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백충기 BNK금융경영연구소 동남권연구센터 연구위원은 "미국이 한국여행 경보를 3단계인 ‘경고’로 올리는 등 세계 각국에서 한국여행 자제를 권고하고 있다"며 "지역 관광산업의 심각한 위기상황이 현실화되고 있는 만큼 무엇보다 속도감 있는 정책실행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