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4월 05일 16:3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LG전자 사업장 방문 차단…'해외 채용행사' 취소

초등생 이하 자녀 돌봄 필요 직원 및 임산부 직원 재택 근무
식사 분산 위해 사내식당 시간 연장…'플렉시블 출퇴근' 시행

손병문 기자 (moon@ebn.co.kr)

등록 : 2020-02-25 09:01

LG그룹은 코로나19 위기 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임직원 안전 조치를 강화한다고 25일 발표했다.

우선 임산부 직원의 경우 필요기간 동안 재택근무가 가능하다. 유치원∙어린이집 휴원, 개학 연기로 어린 자녀 육아를 위해 재택근무가 필요한 직원들도 해당된다.

재택근무 기간 중 근태는 정상근무 인정 또는 유급휴가 부여를 통해 임직원에게 불이익이 없도록 조치할 방침이다.

또한 LG는 출퇴근 혼잡 시간에 대중교통 이용을 최소화하기 위해 하루 8시간 근무를 하되, 출퇴근을 당기거나 늦추는 '플렉시블 출퇴근제'를 권장한다. 임직원들이 식사 시간을 분산할 수 있도록 전 사업장의 사내식당 운영시간도 연장한다.

LG전자는 전 사업장에서 외부방문객 출입을 금지한다. 임직원들의 사업장 간 출장도 금지한다. 재택근무가 늘어날 가능성에 대비해 외부에서 클라우드에 원활히 접속되도록 관련 장비와 네트워크 점검도 강화한다.

LG전자는 코로나19로 협력사가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올해 총 550억원의 무이자자금 지원, 마스크 공급, 항공 운송비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LG디스플레이는 자체 제작한 자가진단 모바일 앱(APP)을 임직원에게 배포한다. 발열·기침 등 건강이상이나 확진·의심자 접촉 여부를 1일 1회 필수 입력하도록 조치했다.

LG는 매년 미국에서 수 백명이 모여 만찬을 포함해 장시간 진행하는 이공계 석박사 유학생 채용 행사 'LG 테크 컨퍼런스'를 취소했다. 향후 국내외 LG 테크 컨퍼런스 행사를 그룹 차원이 아닌 계열사 특성에 맞게 실행하는 방향으로 전환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