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4월 04일 23:3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신한은행 성남센터 직원 1명 코로나19 확진…25일까지 폐쇄

야탑역지점·분당중앙금융센터 대체지점 운영 "해당직원 고객 대면접촉 없어"

신주식 기자 (winean@ebn.co.kr)

등록 : 2020-02-23 22:29

신한은행은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소재 성남공단금융센터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아 긴급방역을 실시하고 해당 영업점을 폐쇄한다고 23일 밝혔다.

해당 직원은 지인의 조문을 위해 대구 소재 병원 장례식장에 다녀온 후 발열 등 감염증상을 보여 선별검사소를 찾아 검사를 받았으며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 직원은 출근 기간 동안 고객과 대면접촉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신한은행은 보건당국 매뉴얼에 따라 해당 영업점에 긴급방역을 실시하고 감염우려가 있는 성남공단금융센터 직원·관계자 19명을 14일간 자가격리 조치했다. 이와 함께 오는 24~25일 해당 영업점을 폐쇄하고 26일부터 파견직원을 통한 임시영업을 시작한다.

성남공단금융센터 폐쇄기간에는 야탑역지점(리테일금융)과 분당중앙금융센터(기업금융)가 대체지점으로 운영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고객과 직원의 보호 및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매뉴얼에 따라 즉각 방역 및 영업점 폐쇄를 결정했다"며 "고객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