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4월 05일 16:3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미스터트롯' 조명섭 고향 어디길래, 나이 보다 놀라워…은지원 리얼 조언 화제

박준호 기자 (pjh1212@ebn.co.kr)

등록 : 2020-02-22 23:38

▲ ⓒ(사진=MBC 캡처)

조명섭 나이에 시선이 모아졌다. 조명섭은 1999년 생으로 올해 나이 22세다. 조명섭은 북한 말투를 떠올리게 해 화제가 됐다. 이에 고향이 이북이냐는 궁금증이 이어졌지만 조명섭의 고향은 강원도 원주로 알려졌다.

22일 방송된 MBC '전지적참견시점'에서는 남자 송가인으로 불리는 트로트 가수 조명섭이 등장했다.

함께 출연한 은지원은 22세인 조명섭의 나이를 듣고 놀랐다. 이어 '신라의 달밤'을 부르는 그의 모습에 또다시 입을 다물지 못했다.

이에 은지원은 "설정이면 지금부터 풀어라"라며 "해가 거듭될 수록 스스로 힘들거야"라고 조언했다. MC들은 "예능고수의 리얼한 조언이다"라며 공감했다.

이어 양세형이 "조명섭의 노래를 듣고 송해 선생님이 전화를 했다고 들었다"라고 말하자 은지원은 "그립거나 캐보고 싶거나"라며 조명섭의 '애늙은이' 설정 콘셉트를 의심했다.
관련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