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4월 09일 17:0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코로나19 피해 중소·소상공인에 8일간 3228억원 지원

정책금융 2315억원·민간금융 913억원…음식점업·숙박업·도소매업 문의 많아

신주식 기자 (winean@ebn.co.kr)

등록 : 2020-02-21 16:07

▲ ⓒ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는 21일 손병두 부위원장 주재로 '금융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지난 7일 발표한 '코로나19 관련 금융부문 대응방안'에 대한 금융업권 이행현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대응방안 발표 이후 지난 18일까지 8영업일간 정책금융기관과 시중은행·카드사 상담창구에는 약 1.7만건의 코로나19 관련 애로상담 및 지원문의가 있었으며 금융감독원의 '금융애로 상담센터'를 통한 문의도 1400건에 달했다.

업종별로는 식당 등 음식점업의 문의가 가장 많았고 내용별로는 신규자금지원 문의(1.3만여건)가 전체의 78%를 차지했다.

상담의 경우 약 1.1만건이 코로나19 피해기업 금융지원 프로그램으로 연계됐으며 지원 프로그램에 대한 안내도 6000여건이 이뤄졌다.

같은 기간 5683건에 대해 약 3228억원(신규 약 617억원)의 자금이 공급된 것으로 집계됐다.

기업은행·신용보증기금 등 정책금융기관을 통해 2315억원(4952건)이, 시중은행·카드사 등 민간금융회사를 통해 913억원(731건)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에 지원됐다.

정책금융기관은 중소·중소기업에 대출 162억원(87건), 보증 254.8억원(141건) 등 417억원의 신규자금을 공급했고 기존 대출·보증계약 및 신용장에 대한 만기연장은 총 954.4억원(538건)이 지원됐다.

소상공인·영세자영업자에게는 13.4억원(68건)의 신규자금 공급과 15.3억원(42건)의 보증, 기존 보증의 만기연장에 916억원(4076건)을 지원했다.

시중은행은 864.5억원(신규대출 171.4억원, 만기연장·원금상환 유예 428.8억원)을, 카드사를 통한 영세가맹점 지원은 약 48.5억원(금리·연체료 할인 44.7억원, 결제대금 청구유예 3.8억원)이 이뤄졌다.

업종별로 보면 정책금융기관의 경우 음식점업, 숙박업, 도·소매업, 기계·금속·제조업에 고루 자금이 지원됐고 시중은행은 숙박업, 음식점업, 도매업, 섬유·화학제조업에 대한 자금지원이 많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카드사의 경우 음식점업이 지원건수(277건)와 금액(20.6억원)에서 모두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자금지원 과정에서 고의·중과실이 없는 경우 금융회사 담당자가 면책되도록 조치했으므로 산·기은, 신·기보 등 정책금융기관 뿐 아니라 은행·카드사 등 민간금융회사 여신담당 직원들도 보다 적극적으로 코로나19 관련 금융지원에 나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장의 목소리를 보다 가까운데서 듣고 자금이용에 어려움이 없는지를 파악해 즉시 개선하는 등 지원의 실효성을 제고해 나가겠다"며 "기업의 애로사항을 점검해 필요시 추가적인 제도개선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