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2월 23일 13:5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뉴욕증시] 양호한 지표에 강세 행진…다우, 0.17% 상승 마감

관리자 기자 (rhea5sun@ebn.co.kr)

등록 : 2020-01-18 07:42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 사상 최고치 행진을 지속했다. 17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0.46포인트(0.17%) 오른 29,348.1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2.81포인트(0.39%) 상승한 3,329.6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1.81포인트(0.34%) 오른 9,388.94에 장을 마감했다.

3대 지수는 모두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다우지수는 이번 주 1.82% 올랐다. S&P 500 지수는 1.97%, 나스닥은 2.29% 올랐다.

시장은 주요국 경제 지표와 기업 실적 등을 주시했다. 미국의 지표 개선 흐름이 이어져 사상 최고치 수준의 증시에 꾸준히 상승 동력을 제공하고 있다.

미 상무부가 이날 발표한 지난해 12월 신규 주택 착공 실적은 전월 대비 16.9% 급증한 160만8천채를 기록했다. 2006년 12월의 164만9천 채 이후 가장 많았다. 뚜렷한 주택 경기의 회복 흐름을 나타냈다.

다른 지표도 시장 예상 부근으로 나오며, 시장은 긍정적으로 반응했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발표한 12월 산업생산은 전월 대비 0.3% 감소해 다소 부진했지만, 시장 예상에는 부합했다.

특히 제조업 생산이 0.2% 증가하며 회복세를 이어간 점은 긍정적으로 평가됐다.

12월 산업생산의 부진은 날씨의 영향을 크게 받는 유틸리티 생산이 대폭 줄어든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됐다.

1월 미시간대 소비자태도지수 예비치는 99.1로, 전월 확정치인 99.3에서 하락했다. 시장 전망 99.5를 소폭 밑돌았다. 월스트리트저널은 하지만 소비가 견조한 상태를 유지할 것이란 점을 보여주는 수준이라고 진단했다.

미국의 지난해 11월 채용공고도 680만 명으로 2018년 2월 이후 약 2년 만에 최저치로 줄었지만, 여전히 일자리를 찾는 사람들의 수보다는 아주 많다는 평가다.

중국 지표도 나쁘지 않았다.

중국의 지난해 연간 성장률은 6.1%를 기록했다. 1990년 이후 29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반면 최근 경제 상황을 보여주는 지표는 양호했다. 12월 산업생산은 전년 대비 6.9% 늘어 시장 예상 5.9% 증가를 대폭 상회했다. 소매판매도 8% 늘어 예상을 웃돌았다.

지난해 전반적으로 중국 경제가 부진했지만, 최근 흐름은 개선 조짐을 보인다는 기대가 강해졌다.

기업들의 실적이 우려보다 양호한 점도 증시를 뒷받침하는 요인이다.

시장에 따르면 현재까지 S&P 500 기업 중 8% 이상이 실적을 발표한 가운데, 이 중 72%가량이 기대보다 양호한 순익을 기록한 것으로 나왔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