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3월 30일 16:5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CES 2020] '트리플A' 꽂힌 하현회 부회장…"기술 확보가 곧 경쟁력"

AI(인공지능)·AR(증강현신)·Autonomous mobility(자율이동) 등 집중 관람

문은혜 기자 (mooneh@ebn.co.kr)

등록 : 2020-01-08 10:00

▲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7일(현지시각) 미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ES2020 센트럴홀(Central Hall)에 위치한 LG전자를 방문, LG G8X ThinQ와 듀얼 스크린을 살펴보고 있는 모습. ⓒLGU+

'CES 2020'을 찾은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비즈니스 모델 발굴에 나섰다.

8일 LG유플러스에 따르면 하 부회장은 지난 7일(현지시간) LG전자 부스를 시작으로 삼성전자, 파나소닉, 구글 부스를 연이어 방문해 AI 기반의 통합 솔루션 기술현황과 미래 발전 방향 등을 고민했다.

가장 먼저 방문한 LG전자 부스에서는 AI 기반의 안내와 서빙 로봇, 조리와 바리스타 로봇, 가상 의류 피팅 솔루션 등 공공장소에서의 맞춤형 AI 서비스에 관심을 보이며 홈 가전기기와 모빌리티 등 확장성에 대해 세심하게 살폈다.

이어 구글 부스를 찾은 하 부회장은 구글 음성비서인 어시스턴트를 주축으로 가정과 자동차, 스마트폰에서 끊김없이 연동되는 스마트홈 라이프를 체험했다.

하 부회장은 구글 아시아퍼시픽 어시스턴트 디스트리뷰션 총괄인 클레어우(Clare Wu)를 만나 "100만 이상의 홈 IoT 가입자를 보유한 LG유플러스의 경쟁력과 스마트홈 라이프를 구현하는 구글과의 협업은 고객에게 차별적인 스마트홈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시너지가 클 것"이라고 말했다.

모빌아이(인텔)와 현대자동차, 현대모비스 등 CES의 메인 키워드인 자율이동 전시업체를 찾아 기술 및 서비스 현황, 플랫폼 등도 직접 체험했다.

부품 기업에서 자율주행 솔루션 제공기업으로 성장한 모빌아이 부스에서는 자율주행 솔루션 상품(ADAS) 개발 현황과 맵핑 기술 현황에 대해 살펴봤다.

또 현대자동차와 현대차 그룹내 모빌리티 핵심기업인 현대모비스 부스를 연이어 방문한 하 부회장은 모빌리티 컨셉트카와, 개인 비행체(PAV), 로보택시 등의 기기를 중심으로 자율이동과 모빌리티 솔루션 개발 현황에 대해 집중적으로 살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