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4월 08일 17:2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실손의료보험료 한 자릿수 인상 '가닥'

업계 두자릿 수 인상 기대에 금융당국 '제동'

김지성 기자 (lazyhand@ebn.co.kr)

등록 : 2019-12-29 11:25

▲ ⓒ픽사베이
내년에 실손의료보험료가 9% 가량 올라갈 것으로 것으로 보인다. 당초 업계가 원했던 두자릿 수 인상에서는 후퇴한 수준이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보험사들은 실손의료보험료 인상을 추진 중이다. 보험사들은 손해율의 상승으로 실손의료보험료의 인상이 불가피 하다고 주장해 왔다. 대략 15%의 인상은 이뤄져야 한다고 보고 있다.

하지만 금융당국은 두 자릿수 인상에 부정적이다. 보험사의 손해를 손쉽게 보험료 인상으로 해결하려고 한다는 시민들의 불만이 반영됐다.

이에 따라서 업계에서는 금융당국과의 조율 속에서 내년에 실손의료보험료가 평균 9% 내외로 상향될 것으로 보고 있다.

보험사 관계자는 "저금리 속에서 업계의 어려움이 커지고 있다"면서 "실손의료보험료의 인상이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