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8일 15:5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네이버웹툰, 태국 퀴즈쇼 'Game of Toons' 성료

지난달 30일 퀴즈쇼 결승 현장에 태국 웹툰 팬 3000명 몰려

문은혜 기자 (mooneh@ebn.co.kr)

등록 : 2019-12-03 09:11

▲ 령, 야옹이, 박태준, 민송아 작가와 현지 웹툰 팬들. ⓒ네이버

네이버웹툰은 지난달 30일 태국 대형 행사장인 센트럴월드에서 라인웹툰 연재작에 대한 단독 퀴즈쇼 'Game of Toons'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3일 밝혔다.

야옹이, 박태준 작가 등 한국의 글로벌 스타 작가 및 태국 현지 작가와 함께한 이날 행사장에는 총 41만 건의 예선 접수에서 선발된 100명의 참가자를 포함, 약 3000명에 달하는 인파가 몰렸다.

'Game of Toons'는 라인웹툰 연재작의 작중 장면과 캐릭터 등에 대한 퀴즈 행사다.

이날 결승을 위해 모인 100명의 지원자는 네 팀으로 나뉘어 우승상금 100만 바트(한화 약 3900만원)를 위해 경쟁했다.

전체 1등 수상자에게는 52만바트, 1등을 배출한 팀의 나머지 24명에게는 2만 바트씩이 돌아갔다.

41만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최후의 1인이 된 우승자는 빠린다 인싸뚠(14세)이다. 인싸뚠 양은 “초등학교 때부터 즐겨 읽은 웹툰을 소재로 한 퀴즈쇼이다 보니 진심으로 즐겁게 참여할 수 있었다”며 “오랫동안 존경해 왔고 스스로에게 아이돌과 다름없는 웹툰 작가들을 실제로 볼 수 있어 행복했다”고 말했다.

웹툰 작가들의 MD상품을 판매하는 플리마켓 역시 마감 1시간 전에 전량 매진되는 성과를 거뒀다. 현장에 참석하는 팬들을 위해 준비된 아트북 1200개는 퀴즈쇼 시작 3시간 전에 모두 소진됐다.

현재 네이버웹툰의 글로벌 서비스인 라인웹툰은 동남아 현지에서 독보적 1위 웹툰 사업자로 자리하고 있다. 태국에서 1680만, 인도네시아에서 2770만 명의 가입자를 확보했으며 이용자 중 62%가 13세 이상 24세 이하로 현지의 Z세대들이 익숙하게 사용하는 대중적인 콘텐츠 서비스로 성장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