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8일 10:2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SK하이닉스 '청주 직지편'…구글, '이달의 유튜브 광고' 선정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9-12-03 08:15

SK하이닉스의 '청주 직지편' 광고가 구글 아시아 태평양 지역 이달의 유튜브 광고에 선정됐다.

3일 SK하이닉스에 따르면 구글 유튜브 APAC(Google YouTube Asian Pacific)에서 매월 선정하는 ‘2019년 10월 리더보드(Leaderboard)’에 ‘청주 직지편’이 선정됐다.

이 상은 한국, 일본, 호주 등 아시아 태평양 지역 13개 국가의 대표 광고들을 뽑아 구글에서 시상한다. 해당 기간 유튜브에 온에어돼 화제가 된 광고들이 수상 후보작으로 선정된다.

10월 초 공개된 청주 직지편은 유튜브 국내 조회수 3000만 뷰를 넘어서며 빅히트했다. 영상 조회수와 함께 구글의 자체 알고리즘을 통해 광고를 스킵(Skip)하지 않고 끝까지 보는 비율 등을 빅데이터로 분석한 콘텐츠의 퀄리티 역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 ▲긍정적인 댓글 ▲영상의 공유량 ▲광고 검색 건수 등 정량적인 데이터에 기반한 평가에서도 좋은 점수를 얻었다. 이로써 청주 직지편은 이번 수상으로 구글 알고리즘이 인정한 ‘대한민국 대표광고’라는 타이틀을 얻게 됐다.

구글은 SK하이닉스 청주 직지편과 더불어 아태지역 각국의 수상작들을 전세계 광고마케팅 전문가들이 보는 ‘캠페인 아시아(Campaign Asia)’와 유튜브가 자체적으로 운영하는 ‘씽크 위드 구글(Think with Google)’ 홈페이지에 공개한다.

SK하이닉스는 올 한 해 ‘이천 특산품 편’과 ‘청주 직지 편’으로 이어지는 회사 소재지역을 다룬 광고 캠페인으로 좋은 반응을 얻었다. 두 작품 모두 유튜브 조회수 3000만을 넘기며 화제를 불러 일으켰다.

그 과정에서 올 초 10만 명대 초반이던 SK하이닉스의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는 29만 명을 넘어섰다.

SK하이닉스는 직지를 문자를 대량 유통해 정보로서의 가치를 만들어 낸 최초의 IT기술로 보고, 우리가 만들고 있는 반도체와 그 역할이 같다는 점에 착안해 이번 청주 직지편을 만들었다. 청주는 직지가 발견된 곳이자, SK하이닉스의 낸드플래시 생산공장이 위치한 곳이라는 연결고리를 활용한 것.

SK하이닉스 관계자는 "광고에서는 직지와 SK하이닉스의 낸드 기술의 가치에 주목하지 않았다"며 "그보다 중요한 것은 그 기술을 만들고 있는 사람들의 포기하지 않는 노력이기 때문. ‘테너시티(Tenacity, 집념)’라는 가치를 실제 행동으로 증명하는 사람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시도"라고 설명했다.

한편 올해 SK하이닉스의 기업광고 캠페인은 ‘2019 대한민국 광고대상’ 3개 부문에서 수상하면서 대중과 전문가의 인정을 받았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