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8일 15:5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신한카드 "카드업계 1등 만족 못 해…핀테크기업이 우리 경쟁상대"

전 직원 참여와 본부별 토론 등 보텀업 방식 통해 전사 42개 미진 과제 발굴
2020년 한해 전사적 차원의 집중 개선으로 '일등' 넘어 '일류' 기업으로 도약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등록 : 2019-12-02 17:38

신한카드 전 직원이 함께 힘을 모아 '일류 신한'을 만든다.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업계 1등 지위에 만족하지 않고, 업의 경계를 넘어 인터넷 전문은행, 핀테크 기업 등 유사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 모두와의 경쟁에서 앞서 나가고, 이를 통해 '일류 신한'으로 거듭나기 위해 '420 프로젝트(이하 사이영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사이영 프로젝트는 전 직원의 참여 등 보텀업(Bottom-up) 방식으로 도출된 '42'개의 과제에 대해 시장 최고 수준과의 격차를 '0'으로 만들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으며, 미국 프로야구 최고의 투수에게 주어지는 '사이영상(Cy Young award)'에서 모티브를 얻었다.

신한카드는 영업·상품, 브랜드 관리, 디지털 역량 등 모든 사업 영역에 걸쳐 다소 미진한 영역이라고 판단되는 과제를 취합해 전 직원 대상 공감도 설문조사 및 조직장 분임 토의 과정 등을 거쳐 42개 과제를 최종 선정했다.

대형 플랫폼사 수준의 디지털 채널 이용 확대 및 은행권 수준의 글로벌 수익 창출, 선진 핀테크 기술 확보를 위한 R&D 투자 등 이번 선정된 42개 과제는 2020년 사업계획에 반영돼 각 과제별 중요도·시급성에 따라 세부 추진 방안이 수립돼 집중적으로 개선돼 나갈 예정이다.

특히 신한카드는 '오토금융 브랜드 강화'라는 과제도 선정, 다양한 상품 라인업(Line-up)과 원스톱 오토플랫폼 'My Auto(마이 오토)'를 기반으로 한 온라인 채널과 대면 영업 기반의 오프라인 채널을 적극 활용해 자동차 금융사업을 더욱 활성화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신한카드는 사이영 프로젝트와 별도로 비효율적인 업무 프로세스를 개선하는 '워크 다이어트'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으며, 고객의 입장에서도 개선돼야 할 영역이 무엇인지 알기 위해 대고객 설문 프로그램을 추진하는 등 회사 안팎으로 사업 혁신을 위한 전사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금번 사이영 프로젝트는 지금의 경쟁 시장을 지불결제 시장 이상으로 과감히 넓히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며 "신한금융그룹이 지향하는 '일류 신한'과 신한카드의 '초연결·초확장·초협력'이라는 '3초 경영'을 기반으로 고객과 시장으로부터 인정받는 진정한 '일류 기업'으로 진화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