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8일 15:5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EBN 오늘(18일) 이슈 종합] 주52시간 근로제 보완…"계도기간 부여·특별연장근로 기준 완화", 기관은 사고 개인은 팔고…연말 효과 '주목' 등

인터넷뉴스팀 기자 (clicknews@ebn.co.kr)

등록 : 2019-11-18 19:55

■주52시간 근로제 보완…"계도기간 부여·특별연장근로 기준 완화"
내년 1월부터 주 52시간제 시행에 들어가는 50~299인 중소기업에 대해 법정 노동시간을 위반해도 처벌을 유예하는 계도기간이 부여된다. 주 52시간제 예외를 허용하는 특별연장근로 인가 요건에 기업 '경영상 사유'도 포함한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1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주 52시간제 입법 관련 정부 보완 대책 추진 방향'을 발표했다.

■기관은 사고 개인은 팔고…연말 효과 '주목'
올해 12월은 증시 투자 주체들의 수급이 예년보다 극명하게 엇갈릴 전망이다. 기관은 매수세가 압도적이고 개인 투자자는 주식 비중을 줄이고 있는 가운데 이 틈을 타 매수 전략을 짤 수 있다. 통상적으로 증시에서 수익률을 좌우하는 수급 주체는 외국인이다. 하지만 3분기 이후 부터 외국인의 움직임은 둔화하더니 기관과 개인 투자자가 수급을 주도하고 있다.

■정부 "특별연장근로 확대"…경영·노동계 모두 반발
한국경영자총연합회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특별연장근로는 상황이 발생할 때마다 매번 개별근로자의 동의를 얻어 정부의 인가를 받아야 하고, 그 인가 여부도 정부의 재량적 판단에 따라 좌우되는 불확실성을 안고 있다"고 평가했다. 민주노총은 "특별연장노동 사유를 ‘최대한 확대’하겠다는 말은 사실상 마음만 먹으면 모든 사업장에 특별연장노동을 인가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말"이라고 비판했다.

■바이오 악재 털고 해외서 실적 반등 모색
메디톡스, 에이치엘비, 헬릭스미스 등 올해 악재를 만났던 바이오 기업들이 해외에서 재도약의 기틀을 다지고 있다. 업계 일각에서는 이들 기업의 행보와 관련해 신뢰 회복을 통한 만회를 예상하면서도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신중론도 동시에 나온다. 1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메디톡스와 에이치엘비, 헬릭스미스는 올 연말부터 내년 초까지 해외 진출과 관련 자료 발표 등을 통해 부진을 만회한다는 구상이다.

■금융업계 "퇴직하기 싫으면 프로그래밍 공부"
금융업계에 디지털전환이 생존의 문제로 부각되면서 대부분 경영학이나 경제학을 전공한 후 입사했던 임직원들의 IT 관련 역량강화도 요구되고 있다. 영업직의 자리가 줄어드는 반면 수요가 늘어나고 있는 IT부문으로 자리를 옮기는 것이 조금이라도 더 오래 일자리를 유지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 되고 있으나 전형적인 '문과생'이 블록체인을 다루는 '공대생'으로 전환하는 것은 쉽지 않은 만큼 회사의 성장을 이끌어왔던 영업직원들의 고민도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정유업 3~4위 에쓰오일·현대오일 파죽지세
에쓰오일과 현대오일뱅크가 1, 2위인 SK이노베이션과 GS칼텍스를 바짝 추격 중이다. 지난해 고도화 설비 증설로 경쟁력을 높인 에쓰오일과 현대오일뱅크는 올해 3분기 시장 점유율도 끌어 올렸다. 18일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과 GS칼텍스의 올해 9월 누적 내수시장 판매량 기준 점유율은 31.5%, 24%로 지난해 3분기보다 각각 0.5%p, 0.7%p 하락했다. 반면 같은 기간 에쓰오일과 현대오일뱅크의 누적 내수시장 판매량 기준 점유율은 20.8%와 21.9%로 0.8%p, 0.5%p 오르며 업계 1, 2위 업체의 감소분만큼을 빨아 들였다.

■공룡OTT '디즈니+' 출격…통신3사 "손잡자" 구애
18일 이동통신업계와 외신에 따르면 지난 13일 출시된 디즈니+는 서비스 개시 첫날 가입자 수가 1000만명을 돌파했다. 디즈니는 일본 이통사 NTT도코모와 계약을 맺는 등 아시아 시장 진출을 위해 파트너를 물색하고 있다. SK텔레콤의 경우 박정호 사장이 공개적으로 디즈니와의 협업 가능성을 시사하기도 했다. 지상파와 손잡고 내놓은 OTT 웨이브와의 시너지를 기대하고 있다. KT도 디즈니와 협력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