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2월 22일 16:2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알뜰폰' 공들이는 LGU+, 왜?

과기정통부 이번주 LGU+-CJ헬로 기업결합 심사
SKT, KT 등 '알뜰폰 분리매각' 주장…LGU+ 알뜰폰 상생 행보로 맞서

문은혜 기자 (mooneh@ebn.co.kr)

등록 : 2019-11-18 10:48

▲ LG유플러스가 지난 9월 U+MVNO 파트너스를 출범한 이후 알뜰폰 사업자와의 상생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LGU+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CJ헬로와의 기업결합 심사를 앞둔 LG유플러스가 알뜰폰 사업자와의 상생을 강조하고 나섰다. CJ헬로 인수 막판에 '알뜰폰 분리매각'이 쟁점으로 떠올랐기 때문이다.

SK텔레콤, KT 등 경쟁사들이 LG유플러스가 CJ헬로의 알뜰폰 사업까지 인수하는 것에 견제의 목소리를 내고 있는 가운데 LG유플러스는 중소 알뜰폰 업계와의 상생 행보를 강화하며 이에 맞서고 있다.

18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과기정통부는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를 구성해 이번주부터 LG유플러스의 CJ헬로 인수 심사에 착수한다.

앞서 공정위는 LG유플러스가 CJ헬로 알뜰폰을 인수하더라도 시장 경쟁을 제한할 우려가 없다고 판단하고 아무런 시정조치를 부과하지 않은 채 양사의 기업결합을 승인했다.

공정위의 기업결합 승인에 따라 LG유플러스는 과기정통부의 심사만 통과하면 CJ헬로 인수작업을 완료할 수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SK텔레콤과 KT의 반발이 거세다. 이들 사업자는 과기정통부에 LG유플러스의 CJ헬로 알뜰폰 인수 문제를 별도 심사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알뜰폰 업계에서 CJ헬로가 시장경쟁을 촉진 역할을 하는 '독행 기업'으로 판단되는 만큼 시정조치를 부과해야 한다는 것이다.

LG유플러스는 공정위에서도 경쟁제한 우려가 크지 않다고 밝힌 만큼 CJ헬로 알뜰폰 인수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그러면서 중소 알뜰폰 업체 지원 프로그램들 꾸준히 발표하며 과기정통부에 상생 행보를 어필하고 있다.

지난 9월 12개의 중소 알뜰폰 사업자와 파트너십을 체결해 'U+MVNO 파트너스'를 출범시킨 LG유플러스는 최근 알뜰폰을 위한 LTE 대용량 요금제 출시하고 알뜰폰 전용 판매대를 설치하는 등 상생안 강화에 나섰다.

LTE 대용량 요금제는 하루 5기가바이트(GB)씩 매월 150GB의 데이터를 4만원대에 제공하는 알뜰폰 전용 LTE 요금제다, 제공되는 데이터를 모두 소진한 뒤에는 5Mbps 속도로 이용할 수 있어 사실상 무제한 요금제로 봐도 무방하다.

또 LG유플러스 매장에 알뜰폰 유심카드 전용 판매대를 설치해 U+MVNO 파트너스에 참여한 사업자의 유심카드 판매처를 확대했다. 이를 통해 고객이 알뜰폰 유심카드 구매를 수월하게 해 서비스 이용 편의성을 높였다.

LG유플러스의 이같은 지원책은 경쟁사들의 반발을 상생안으로 정면 돌파하려는 것으로 해석된다.

알뜰폰 사업을 두고 이통 3사가 치열하게 맞서고 있는 가운데 공은 과기정통부로 넘어가게 됐다.

과기정통부는 방송법, 인터넷멀티미디어방송사업법, 전기통신사업법 등 관계 법령과 고시 절차 기준에 따라 심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심사보고서가 완료되면 과기정통부 장차관 보고를 거쳐 인허가 과정이 마무리된다.

공정위가 공정거래법에 따라 경쟁제한성 등을 심사했다면 과기정통부는 공익성이나 시청자 편익 등 방송법에 따른 절차와 기준에 따라 심사한다는 입장이다.

과기정통부로부터 최종 승인을 받게 되면 LG유플러스는 연내 CJ헬로 인수 작업을 마무리지을 예정이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