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1월 25일 16:3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메트라이프생명 "한국 가계, 원화·부동산에 자산 쏠려"

김남희 기자 (nina@ebn.co.kr)

등록 : 2019-11-13 16:35

▲ 한국 가계 자산 구성이 원화와 부동산에 쏠린 것으로 진단됐다. 자산 쏠림 현상은 부동산 시장 장기 침체 및 장기 저성장이 현실화할 경우 외부 충격에 취약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경고했다. ⓒEBN

한국 가계 자산 구성이 원화와 부동산에 쏠린 것으로 진단됐다. 자산 쏠림 현상은 부동산 시장 장기 침체 및 장기 저성장이 현실화할 경우 외부 충격에 취약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경고했다.

메트라이프생명은 현대경제연구원과 공동으로 서울과 수도권에 거주하는 30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한국 수도권 가계의 자산배분에 대한 인식조사'를 실시했다고 13일 밝혔다.

전체 응답자 중 외화자산 보유자는 13.3%에 불과했으며 이들의 외화자산 비중도 평균 10%에도 못 미쳤다.

부동산 편중도 심각했다. 금융자산 대 비금융자산 비율은 평균 20:80으로 미국(70:30)이나 일본(64:36)과 비교했을 때 차이가 난다.

이처럼 원화자산과 부동산에 대한 쏠림 현상이 심각한 자산배분 구조는 외부충격에 매우 취약해 부동산 시장의 장기 침체 및 장기 저성장이 현실화할 경우 보유자산 가치가 크게 하락할 우려가 있다.

메트라이프생명은 금융자산 비중 확대와 함께 외화자산을 보유해 자산가격 하락 위험을 경감시킬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외화 금융자산을 가지지 않은 이유로는 여유자금 부족이 절반에 달했다. 정보 부족이라고 답한 응답자도 33.8%였다. 외화 금융상품이 있을 경우 희망하는 월 납입액과 목표기간은 29만1000원과 4.7년으로 조사됐다.

송영록 메트라이프생명 사장은 금융자산과 외화자산을 고려한 자산배분은 더는 부자들의 전유물이 아니라 모든 가계의 자산관리 필수지침이 되어야 한다"며 "은퇴 이후를 고려한 장기적인 관점에서 자산분산의 필요성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상완 현대경제연구원 총괄연구본부장은 "일본이 단카이세대 이후 출생률 저하와 인구 고령화로 부동산 버블 붕괴를 경험했던 것과 마찬가지로 한국 역시 부동산 장기 침체와 장기 저성장 국면에 진입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이 같은 우려가 현실화한다면 보유자산 가치가 절반 이하로 줄어들어 대다수 한국 가계가 노년 빈곤에 빠지게 될 것"이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관련기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