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4월 02일 16:5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SKT, '티움 미래직업연구소' 개소…디지털 정보격차 해소

경기미래교육 파주캠퍼스에 설립…연간 4만명 체험 기대

문은혜 기자 (mooneh@ebn.co.kr)

등록 : 2019-11-13 09:21


SK텔레콤은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과 청소년들의 정보 격차 해소 및 콘텐츠 복지 실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지난 2014년 이래 SK텔레콤이 추진해 온 전국 어린이 대상 ICT 정보 격차 해소 노력에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이 적극 호응해 이뤄졌다.

양측은 경기미래교육 파주캠퍼스 내 ‘티움 미래직업연구소’를 설립하고 내년부터 운영을 시작할 계획이다.

티움 미래직업연구소는 208년 기준 연간 25만명 이상이 방문하는 경기미래교육 파주캠퍼스 내에 위치해 연간 4만명 이상의 방문객에게 홀로그램, AR, VR 등 첨단 ICT 체험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SK텔레콤은 미래직업연구소 관련 콘텐츠를 무상으로 제공하며,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은 SK텔레콤의 운영 노하우를 전수 받아 3년간 체험관 운영을 총괄한다.

미래직업연구소는 증강현실(AR) · 가상현실(VR) · 홀로그램 등 첨단 ICT 기술을 활용해 아이들이 진로 적성을 찾는데 도움을 주고 직업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은 기존 드론, 코딩 등 미래교육 과정도 함께 운영해 경기미래교육 파주캠퍼스를 방문하는 청소년들에게 5G시대의 ICT 기술 체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송광현 SK텔레콤 PR2실장은 "민관이 협력해 청소년에게 5G 등 첨단 ICT 기술 체험 기회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SK텔레콤은 모두가 첨단 ICT 기술을 누리는 5G 시대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