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2일 17:2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호 에너지자원협력, 수소·재생에너지로 확대

29차 협력위 호주 개최
호주 내년 1호 수소충전소 완공

윤병효 기자 (ybh4016@ebn.co.kr)

등록 : 2019-11-12 11:00

▲ 한국가스공사가 참여 중인 호주 GLNG 프로젝트 설비.

한국과 호주의 에너지협력 분야가 수소와 재생에너지 분야까지 확대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2일 호주 캔버라 하야트 호텔에서 호주 산업혁신과학부·에너지환경부와 제29차 한-호 에너지자원 협력위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우리 측에선 주영준 에너지자원실장(수석대표)과 에경연, 가스공사, H2Korea 관계자 등이 참석했고, 호주 측에선 마이크 로슨 산업혁신과학부 차관보(수석대표), 에너지환경부, CSIRO 등 양국 총 60여명이 참석했다.

한-호 에너지자원 협력위(실장급)는 1980년부터 지속되어 온 양국간 에너지 광물자원분야 공식 협력창구로 정례적으로 양국을 오가며 개최되고 지난 2016년 서울 개최이후 3년만에 개최됐다.

이번 29차 협력위에서는 수소, 재생에너지, 가스, 광물 등에 대한 양국간 에너지분야 정책을 공유하고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지난 9월 양국 정부가 체결한 ‘수소협력 의향서(Letter of Intent, LOI)’에 이어 민간기관간 한-호 수소산업 발전협력 MOU 체결을 통해 양국간 수소협력을 양적 질적으로 확대했다.

호주는 2020년 2월 수도인 캔버라에 호주 1호 수소 충전소를 완공할 예정이며 주정부가 현대차로부터 구매한 수소차 20대를 충전소 완공 시기에 맞춰 인도받아 관용차로 운용하는 등 수소 모빌리티를 적극 추진 중이다.

우리나라 제2위 LNG 수입국 호주와 안정적인 LNG 수급을 위해 공조하기로 합의하고, 호주와 공동 추진 중인 LNG 개발 생산사업의 성공적인 운영을 위해 지속 협력하기로 했다. 한국은 2018년 호주에서 LNG 약 787만톤을 수입했다. 이는 전체 수입량의 17.9%이다. 한국가스공사의 호주사업 투자액은 지엘엔지(GLNG) 39.7억달러, 프릴루드(Prelude) 19.2억달러 등 총 58.9억달러이다.

양국은 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을 적극 추진 중인 가운데 정책 및 정보 교류, 공동프로젝트 등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호주는 파리협약 이행을 위해 2020년까지 전체 발전량에서 재생에너지 비중을 23%(33TWh)로 목표로 하고 있다. 서부발전 컨소시엄이 호주 빅토리아주 배너튼에 건설 중인 110MW 규모 태양광사업은 연내 완공할 예정이다.

유연탄, 철광석 등 전통적인 광물자원분야 뿐만 아니라 산업구조 변화에 따라 수요 확대가 예상되는 리튬 등 희유금속분야로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2018년 호주에서 유연탄, 철광석 등 광물 약 1억톤이 수입됐다. 이는 전체 수입량의 42.3%이다. 현재 호주에서 유연탄 16개(포스코, 광물공사 등), 철광 3개·망간광 1개·리튬 1개(포스코), 금광 1개(SK네트웤스), 연광·아연광 1개(고려아연) 등 23개 프로젝트가 진행 중이다.

양국은 '한-호 에너지 및 광물 자원 MOU'를 갱신하고 민간 '한-호 수소산업 발전 협력 MOU' 체결해 양국간 에너지 협력의 지평을 확대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기존 석유, 가스, 광물 에너지 협력에서 재생에너지 및 수소분야로 확대하기로 했으며, 양국 수소산업 협력을 위한 실무작업반 구성 및 운영, 기술 및 정보교환을 위한 전문가 교류 등을 협력하기로 했다.

2020년 열리는 제30차 한-호 에너지자원 협력위는 한국에서 개최하기로 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