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4월 09일 17:0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BNK부산은행, 채무과다·고금리 대출 고객 지원

5일부터 맞춤형 부채관리 컨설팅 실시…고금리 대환 새희망홀씨 출시

이윤형 기자 (y_bro_@ebn.co.kr)

등록 : 2019-11-04 15:58

▲ BNK부산은행이 오는 5일 부터 '지역경제살리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채무과다·다중채무·고금리 대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고객을 위해 '채무 관리 프로그램'을 실시한다.ⓒBNK부산은행

BNK부산은행이 오는 5일 부터 '지역경제살리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채무과다·다중채무·고금리 대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고객을 위해 '채무 관리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부산은행 '채무 관리 프로그램'은 ▲제2금융권·대부업 고금리 대출로 신용등급 악화 및 대출 원리금 상환부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고객 ▲소득 대비 대출 원리금 상환 비중이 높은 고객 ▲실직·폐업 등으로 정상적인 금융거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고객에게 맞춤형 부채관리 컨설팅을 지원한다.

우선 '고금리 대환 새희망홀씨'를 운영해 대부업 또는 제2금융권 고금리 대출(최고 연24%)을 은행 중금리 대출로 대환해 줄 계획이다.

'고금리 대환 새희망홀씨'는 은행권에서 공유하고 있는 '대부업 대출정보'를 활용해 제2금융권 및 대부업체의 고금리 대출을 성실히 상환중인 고객의 금융비용 완화와 신용등급 회복을 지원한다.

총 한도 100억원 규모로 1인당 최대 500만원까지 지원하며 대출 금리는 최고 10.5%이다. 해당 고객들은 대출금액 500만원 기준 연간 67만5000원의 이자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부산은행은 소득 대비 대출 원리금 상환비중이 높거나 실직·폐업 등으로 정상적인 금융거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고객을 위해 '대출상환 부담 경감 프로그램'도 추진한다.

기존 5년 이내의 단기 할부상환대출을 보유하고 있는 경우 10년 이내 장기분할상환 대출로 상환기간을 연장해주기로 했다. 또, 5년 이내 단기 할부상환대출이나 일시상환대출을 보유하고 있는 경우에는 1회당 1년, 최대 3회까지 원금 상환을 유예해 줄 계획이다.

이외에도 대출 지원 후 고객의 신용등급을 지속적으로 관리하는 ‘신용등급 관리 컨설팅’도 실시한다.

연체 발생 시 채무 관리 전담 담당자가 즉시 통지해 장기 연체를 방지하고, 고객의 매월 신용등급 변경 추이를 분석, 관리해 저신용자가 우량 신용등급으로 전이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리할 예정이다.

또 '채무 관리 프로그램'의 효율적 운용을 위해 본부 소속의 '채무 관리 매니저'를 운영한다. 이는 생업 등으로 영업점 방문이 어려운 서민·영세자영업자를 위한 찾아가는 방문 서비스를 지원하며, 대고객 대상 신용등급 관리 금융교육 등 신용등급 관리 컨설턴트 역할도 함께 수행한다.

김성주 부산은행 여신영업본부장은 "기존에 단순한 금융지원 방식을 벗어난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으로 고객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드리기 위해 '채무 관리 프로그램'을 추진하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고객에게 필요한 맞춤형 금융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금융의 사회적·포용적 역할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은행은 '지역경제 살리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중소기업 특별지원단 운영, 중소기업 Speed-up대출, 자영업자 미소만개 프로젝트 실시, 서민금융 종합지원 및 일자리 창출 박람회를 개최하는 등 지역경제에 힘이 되는 은행으로서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