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4월 10일 08:3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삼성증권, DB형 퇴직연금 수익률 업계 1위

원리금 비보장형의 경우 올 들어 3분기까지 수익률 평균 4.1% 기록

이형선 기자 (leehy302@ebn.co.kr)

등록 : 2019-10-31 16:26

▲ 3분기 DB형 퇴직연금 수익률 추이.ⓒ삼성증권

삼성증권(대표 장석훈)이 퇴직연금 강자로의 입지를 다졌다. 올해 3분기까지 집계된 퇴직연금 확정급여형(DB형) 운용 결과에서 우수한 수익률을 기록하면서다.

31일 국내 4개 금융업권(은행, 증권, 생명·손해보험) 협회의 공시 자료에 따르면, 삼성증권은 올해 퇴직연금 확정급여형(DB형)부문에서 3개 분기 연속 '직전 1년간 수익률' 부문에서 증권 업계 1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증권은 올해 3개 분기 연속 DB형 퇴직연금의 직전 1년 수익률에서 꾸준히 2%가 넘는 수익률을 유지하고 있다. 특히 2분기와 3분기에는 각각 2.13%, 2.15%의 수익률을 기록하며 증권업계를 넘어 전체 금융권 DB형 퇴직연금 사업자 41곳 중 수익률 톱을 기록했다.

또한 올해 1분기와 2분기의 DB형 퇴직연금 직전 1년 수익률에서 삼성증권은 국내 증권사(퇴직연금사업자) 중 유일하게 2%대의 수익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같은 성과는 DB형 퇴직연금의 원리금비보장형 상품이 양호한 수익률을 기록한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올해 1분기에서 3분기까지 삼성증권의 DB형 퇴직연금의 원리금비보장형 상품의 직전 1년 수익률의 평균은 4.1%로, 같은 기간 증권업계의 원리금비보장형 상품의 직전 1년 평균 수익률인 1.17%를, 은행의 평균 수익률 0.55%을 각각 뛰어넘었다.

삼성증권은 이러한 운용 성과 비결로 DB형 퇴직연금 운용 전략인 자산부채종합관리(ALM)컨설팅을 꼽는다. 자산부채종합관리 컨설팅이란, 법인고객의 퇴직부채 적립비율 변동성을 관리하면서도 수익률을 제고할 수 있는 다양한 상품을 편입해 안정적인 포트폴리오를 제공하는 맞춤형 운용 솔루션이다.

삼성증권은 3분기 자산부채종합관리 컨설팅을 통해 안정성이 높은 국내외 금융기관이 발행한 채권, 중위험·중수익을 추구하는 해외 부동산 펀드 등 다양한 상품을 편입한 포트폴리오를 구성해 안정적이면서도 우수한 수익률을 거뒀다.

이기태 삼성증권 연금본부장은 "퇴직연금내에 다양한 상품을 편입해 변동성·유동성·수익성 전 부분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있다"며 "안정적인 퇴직연금 운용 성과를 통해 꾸준히 수익률을 유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