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8일 17:1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아우디폭스바겐, 문화공헌활동 전시회 '새로운 시작' 4천명 방문 '성황'

퓨처 모빌리티가 불러올 삶의 변화 전시 및 체험

권녕찬 기자 (kwoness@ebn.co.kr)

등록 : 2019-10-21 10:24

▲ 퓨처 모빌리티 전시회 모습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 퓨처 모빌리티 전시회 모습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지난달 개최한 문화공헌활동 '새로운 시작 The Next Chapter' 투모로드 전시를 성황리에 마쳤다고 21일 밝혔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9월 26일부터 18일 간 서울 종로구 JCC아트센터에서 다가올 퓨처 모빌리티 세상의 삶의 변화를 주제로 전시회를 개최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이번 전시 기간 총 4229명이 다녀가며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밝혔다. 초등학교와 중학교 단체 관람객부터 20-40대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연령대가 전시를 찾았으며 특히 13세 이하 자녀를 동반한 가족 단위 관람객이 전체 방문객의 60%를 차지해 퓨처 모빌리티를 배우고 경험할 수 있는 문화공간으로써의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전시는 전동화부터 자율주행, 연결성 등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에 이르는 미래의 이동성이 일으킬 삶의 변화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그리는 퓨처 모빌리티의 비전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JCC아트센터 1층부터 4층까지 과거와 미래, 현재, 상상을 키워드로 모빌리티와 관련된 다양한 콘텐츠들로 채웠다. 또 가상현실(VR)과 전기차 충전 월박스, 자율주행 센서게임, 오조봇 등 퓨처 모빌리티를 직접 경험하고 체험할 수 있는 공간들도 다채롭게 마련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르네 코네베아그 그룹사장은 "이번 전시에 예상을 훨씬 웃도는 4000명이 넘는 분들이 방문해 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면서 "앞으로도 독일 본사가 추진하고 있는 비전 '모두를 위한 지속가능한 모빌리티'와 연계한 다양한 모멘텀들을 지속적으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투모로드 전시 관람객 만족도 조사결과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이번 전시 관람객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만족도 조사 결과, 전시를 찾은 이유로 총 응답자 432명 중 31.2%(135명)가 "다양하고 흥미로운 체험", 28.4%(123명)가 "퓨처 모빌리티라는 주제에 대한 호기심 때문에"를 가장 많이 꼽았다.

전시에서 좋았던 요소로는 응답자의 34.8%(204명)가 "미래자동차에 대한 풍부한 체험"을 꼽았고, 32.1%(188명)가 "시각적 요소를 활용한 정보 전달", 18.3%(107명)가 "스토리에 기반한 퓨처 모빌리티 콘텐츠"를 들었다.

이와 함께 전체 응답자 중 84.9%(367명)가 "전시를 통해 모빌리티의 미래와 삶의 변화를 이해하는데 많은 도움이 됐다"고 답했으며 "4차산업혁명시대를 맞아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그리는 지속가능한 퓨처 모빌리티에 대한 비전과 리더십을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는 답변도 83.6%(361명)에 달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퓨처 모빌리티 전시 방향과 기업 아이덴티티에 대한 이해도가 상승한 것으로 평가했다. 또 전체 응답자의 87%(376명)는 "이번 전시를 주변사람들에게 추천할 의향이 있다"고 답해 전시에 대한 높은 만족도를 나타냈다.

한편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이번 투모로드 전시에 더해 오는 25일까지 광주디자인비엔날레에서 '투모로드 미니스쿨'을 진행하고 있다. 초등학생과 중학생을 대상으로 한 투모로드 미니스쿨은 자유학기제 중학교에서 시행 중인 '투모로드 스쿨'를 확대한 것으로 평일반과 주말반으로 구성된다.

미래차 디자인부터 레고 마인드스톰 EV3 프로그램을 통한 자율주행기술 코딩, 레고블록으로 디자인한 자동차 레이싱 등 유익하면서 재미있는 내용으로 진행된다. 지난 9월 7일부터 진행 중인 이번 투모로드 미니스쿨에 지금까지 총 970명이 참여해 학부모와 교사, 학생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