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9일 16:3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증권사 CMA 줄줄이 인하…"단기자금 굴릴 곳 마땅찮네"

개인 투자자 CMA 잔고 41조9253억…이달 들어 9000억원 가까이 빠져
"CMA 잔고는 대기성 자금으로 금융투자 상품 투자로 연결될 가능성"

박소희 기자 (shpark@ebn.co.kr)

등록 : 2019-10-18 16:30

▲ ⓒEBN

증권사들이 오늘부터 종합자산관리계좌(CMA) 금리를 인하한다. CMA는 하루만 넣어놔도 이자가 붙어 여윳돈을 넣는 용도로 활용되지만 투자 매력이 떨어지고 있다.

1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국내 대부분 증권사들이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에 맞춰 RP, MMW형 등 CMA 금리를 약 0.25%p 가량 인하했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지나 16일 통화정책방향 결정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0.25%p 내린 1.25%로 결정했다. 이는 지난 7월 1.75%에서 0.25%p 인하된 이후 석 달 만의 추가 조정이다.

증권사의 CMA는 단 하루만 예치해도 시장 이자 수익을 얻을 수 있고 자동이체, 인터넷뱅킹 등 은행의 부가 서비스를 함께 이용할 수 있는 상품이다. 입출금이 자유롭다는 점도 장점이다.

운용 방식에 따라 RP형, 종금형, MMW형 등으로 나뉘는데 RP형이 압도적으로 가입자가 많다. RP형은 환매조건부채권에 투자해 고정된 금리로 수익을 지급하는 방식이다.

미래에셋대우는 RP형 CMA 금리를 기존 1.1%에서 0.85%로 낮췄다. NH투자증권은 1.5%에서 1.25%로, 한국투자증권은 1.2%에서 0.95%로 낮췄다.

삼성증권은 RP형 CMA를 연 1.15%에서 0.90%로 낮췄다. KB증권은 RP형을 연 1%로, MMW형은 1.24%로 낮췄다. 발행어음형은 연 1.3%로 인하했다. 신한금융투자는 1.35%에서 1.1%로 낮췄고 메리츠종금증권 유안타증권도 각각 0.25%p 금리를 낮췄다.

증권사들은 은행과 달리 시중 금리를 그대로 반영하지 않아 CMA 금리는 상황에 따라 조정될 수 있지만 우대형 상품 외에는 CMA로 시장 금리 이상의 수익을 내기는 어려워 졌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며 개인 투자자의 CMA 잔고는 17일 현재 41조9253억원으로 이달 들어서 8737억원(2.04%) 하락하고 있다. 지난달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기준금리를 25bp 인하하자 금통위의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잔고는 꾸준히 감소세를 기록했다.

CMA 계좌는 투자 대기성 자금이기 때문에 증권사 입장에서는 일종의 미끼 상품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고객들은 CMA에 넣어 둔 자금을 향후 펀드와 채권, 주가연계증권(ELS) 등 금융투자상품에 투자할 수 있기 때문이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금리가 역대 최저 수준으로 하락하면서 CMA에 여윳돈을 넣어봤자 큰 의미가 없게됐다"며 "개인 투자자들이 안정적이면서도 단기로 자금을 굴릴 투자처 찾기가 힘들어 지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