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2월 28일 17:4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이재웅 쏘카 대표 "공유차량 활용, 지역 주차난 해결 기여"

쏘카-성동구청 '지역 공유경제 활성화 통한 삶의 질 향상' MOU
노후 아파트 주차난 심각…운행 수 적은 차량을 공유차로 대체

손병문 기자 (moon@ebn.co.kr)

등록 : 2019-10-06 18:31

▲ 쏘카-성동구청 업무협약식 장면 (사진 왼쪽) 정원오 성동구청장, (오른쪽) 이재웅 쏘카 대표

쏘카가 공유차량을 활용해 지역 주차난 해소에 나선다. '공유경제 활성화'에 기여한다는 취지다.

쏘카는 성동구청과 '지역 공유경제 활성화를 통한 주민 삶의 질 향상 및 스마트 포용도시 구축'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6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이재웅 쏘카 대표와 정원오 성동구청장이 참석했다.

양측은 협약을 통해 ▲거주자우선주차장 공유차량 공간 제공을 통한 공유차량 활성화 기반 마련 ▲공유차량 등을 활용한 노후아파트 청사 지하주차장 등의 주차난 해소 ▲마이크로 모빌리티 등을 활용한 왕십리 스마트 교통도시 조성 ▲공유경제 활성화 및 스마트포용도시 구축을 추진한다.

우선 쏘카는 성동구청과 '주차난 해결 위한 주민참여형 감차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노후 아파트의 경우 세대 수 대비 주차면이 부족한 상황에서 가구 당 1대 이상의 차량 보유로 주차난이 심각하다. 차량의 운행 횟수가 적지만 주차장을 지속 점유해 도시공간 활성화 측면에서도 효율화가 시급하다.

이에 쏘카는 성동구청과 함께 운행량이 적은 승용차를 공유차로 대체해 공동주택의 주차면을 확보하고, 가구의 비용 절감을 도모한다. 쏘카는 차량보유 가구 중 사용빈도가 낮아 상당기간 차량을 주차장에 두는 가구를 대상으로 사업을 진행한다.

이재웅 쏘카 대표는 "공유차량을 활용해 사회 문제로 떠오른 주차난을 해결하는데 일조할 것"이라며 "이번 사업을 계기로 다른 지차체와도 협약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고질적 사회 문제인 주차난을 쏘카와 해소하려는 시도 자체에 의미 있다"며 "일회성 사업이 아니라 공유경제 확산과 지역 성장동력 창출을 위해 민관협력 모델을 계속 만들어 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