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2월 28일 17:4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통신3사-쏘카,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 도입 추진

통신사-경찰청, 본인인증 앱 'PASS'에 운전면허증 등록
개인정보 노출 없이 운전자격·신원 확인 가능 보안 갖춰

손병문 기자 (moon@ebn.co.kr)

등록 : 2019-10-02 08:47

▲ 이동통신 3사는 본인인증 브랜드 'PASS(패스)' 기반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를 개발하기 위해 경찰청과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KT]

통신3사가 실물 운전면허증 대비 편의성과 보안성을 높인 '모바일 운전면허 서비스'를 추진한다.

KT·SK텔레콤·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는 본인인증 브랜드 'PASS(패스)' 기반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를 개발하기 위해 경찰청과 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이영상 경찰청 교통국장, 김종호 도로교통공단 미래전략실장, 박수철 KT 금융플랫폼사업담당, 오세현 SK텔레콤 블록체인 유닛장, 남승한 LG유플러스 e-Biz사업담당 등이 참석했다.

이통사는 PASS를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의 '운전면허정보 검증 시스템'과 연동을 시작으로 내년 1분기까지 고객들이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협업한다.

이통사는 PASS 이용자가 대면∙비대면 환경에서 간편하게 운전자격이나 신원을 증명하는 등 기존 실물 운전면허증과 동일한 법적 지위를 가진 서비스를 구현할 계획이다.
▲ (왼쪽부터) 박수철 KT 금융플랫폼사업담당, 이영상 경찰청 교통국장, 오세현 SK텔레콤 블록체인 유닛장, 남승한 LG유플러스 e-Biz사업담당, 김종호 도로교통공단 미래전략실장

특히 공유 차량이나 전동킥보드 서비스와 같이 운전자격 확인이 필요한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에 적용하면 운전면허증 도용으로 인한 문제를 예방할 것으로 기대된다.

통신3사는 공유차량 서비스 사업자 쏘카(SoCar)와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 도입·적용을 타진할 계획이다. 쏘카 서비스 이용자가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로 본인여부 확인과 운전자격을 증명하면, 명의도용이나 무면허 운전으로 인한 사고를 예방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는 지갑 없이 휴대전화만으로 생활이 가능한 사회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며 "모바일 간편결제의 확산과 더불어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를 통한 신원 확인도 가능해지면 관련 서비스 생태계가 활성화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