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3월 30일 16:5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하현회 LGU+ 부회장 "연내 5G 콘텐츠 수출"

구글, 넷플릭스, 엔비디아 경영진 만나 5G 생태계 협력 논의
수출 전담 TF, CEO 직속으로 신설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9-09-29 10:00

▲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사진 오른쪽)이 엔비디아 젠슨 황 창업자 겸 CEO와 엔비디아 사옥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하현회 부회장이 지난 26~27 미국 실리콘밸리에 위치한 구글, 넷플릭스, 엔비디아 등을 방문, 최고경영자(CEO) 등 주요 경영진과 만나 5G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또 하 부회장은 현지 특파원들과 만나 올해 4분기에는 '5G 서비스 2.0' 등을 출시해 서비스 경쟁을 선도하고 연내에 국내 통신사 최초로 5G 콘텐츠와 솔루션 수출 계획을 밝혔다.

첫 일정으로 엔비디아를 방문한 하 부회장은 레이 트레이싱(Ray Tracing) 등 엔비디아의 현재와 미래 서비스의 특징에 대해 젠슨 황 창업자 겸 CEO로부터 직접 설명을 듣고 지난달 말 선보인 엔비디아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인 지포스나우에 대한 한국 시장의 반응을 설명했다.

하 부회장은 "지포스나우를 접한 국내 소비자들이 여러 시간 연속으로 게임을 즐기는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하 부회장은 현재 진행 중인 클라우드 게임 협력을 바탕으로 향후 5G, 인공지능(AI), 자율주행 등 다양한 사업에서 엔비디아와 협력방안들에 대해 논의했다. 엔비디아는 이를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구글과의 미팅에서는 공동 진행 중인 콘텐츠 분야 투자 등에 대해 진행사항을 점검했다.

하 부회장은 "안드로이드 공동 마케팅, 가상현실(VR) 콘텐츠, 사물인터넷(IoT), 유튜브 프리미엄 등 구글과의 파트너십을 계속 강화해 왔다"며 "LG유플러스는 CJ헬로 인수뿐만 아니라 미디어 플랫폼 사업자로서 성과를 거두고 있어 구글과 협업 기회가 많다"고 강조했다.

하 부회장은 27일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국내 언론사 현지 특파원들과 만나 방문 목적 및 U+5G 6개월간의 성과와 향후 계획을 설명했다.

그는 이번 실리콘 방문에 대해 "LG유플러스는 기존 사업구조의 틀을 깨기 위해 다양한 변화와 혁신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며 "통신사 혼자만으로는 불가능한 차별화된 서비스를 세계 최고의 기술을 가진 회사들과 전략적 제휴를 통해 제공하는 것이 LG유플러스의 전략 방향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구글, 넷플릭스, 엔비디아 등 글로벌 파트너들과 함께 5G 생태계 구축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며 "연내 통신사 최초로 5G 콘텐츠, 솔루션을 수출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LG유플러스는 5G 핵심 서비스 솔루션과 증간현실(AR)·VR 콘텐츠 등 수출을 전담할 조직을 CEO 직속으로 신설했다.

일명 드림팀으로 불리는 이 TF는 20여명 규모로 운영 중이다. 현재 LG유플러스를 벤치마킹한 회사들을 중심으로 관련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하 부회장은 "내년에는 해외에서도 5G를 상용화하는 통신사들이 늘어남에 따라 제휴 및 관련 기술의 수출은 더욱 기회가 많아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