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4월 05일 16:3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화생명, 스페셜변액통합종신보험 출시

가입후 7년 시점, 예정적립금 100% 보증
7년이후부턴 금리연동형 상품전환 옵션 가능

김남희 기자 (nina@ebn.co.kr)

등록 : 2019-09-24 16:21

▲ 한화생명은 사망보장은 물론 변액보험임에도 일정시점에 예정적립금을 보장해 안정성을 높인 ‘한화생명 스페셜변액통합종신보험’을 24일 출시했다고 밝혔다.
ⓒEBN

한화생명은 사망보장은 물론 변액보험임에도 일정시점에 예정적립금을 보장해 안정성을 높인 ‘한화생명 스페셜변액통합종신보험’을 24일 출시했다고 밝혔다.

가입 후 7년시점에 예정적립금을 100% 보장해 변액상품이 가진 주식시장의 변동성 리스크를 보완한 것이 강점이다. 예정적립금은 보험료에서 위험보험료와 사업비를 차감한 금액을 예정이율로 분리한 금액이다. 다만 보험종류, 연령, 납기 및 보험료 납입에 따라 차이가 있다.

안정적인 운용을 원하는 고객의 니즈를 반영해 가입 후 7년 시점에는 변액보험에서 금리연동형 상품으로의 전환도 가능하다.

이외에 ‘한화생명 스페셜변액통합종신보험’은 보험료 추가납입과 중도인출 등 유니버셜 기능과 장기유지 계약자를 위한 유지보너스 기능도 갖추고 있다.

여유자금은 있으나 투자처가 마땅치 않은 고객이라면 추가납입을 고려할 만하다. 추가납입은 기본보험료의 2배까지 납입 가능하다. 예기치 않은 자금이 필요할 경우 연간 12회까지 수수료 없이 중도인출 기능을 활용할 수 있다. 또한 7년 이상 유지된 계약을 대상으로 유지보너스 가산을 통해 더 높은 환급률을 제공한다.

구창희 한화생명 고객활성화CPC팀장은 “‘한화생명 스페셜변액통합종신보험’은 사망에 대한 위험보장뿐 아니라 저금리시대에 안정적으로 자금을 운용하면서도 환급률을 높일 수 있는 장점을 갖춘 상품” 이라며 “추가납입, 중도인출 등 유니버셜 기능으로 자금운용을 유동성 있게 할 수 있어 고객의 만족도가 높은 상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