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0일 11:2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아람바이오시스템, 아프리카돼지열병 신속진단시스템 출시

권영석 기자 (yskwon@ebn.co.kr)

등록 : 2019-09-19 18:01

아람바이오시스템는 진단에 소요되는 시간을 기존 제품의 절반 이하로 줄인 ‘초고속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전자 진단키트(제품명: Palm PCR™ ASFV Fast PCR Kit)’를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기존 경쟁사 제품들의 경우 PCR 진단 결과 도출에 90분 이상 소요되는 반면, 아람바이오시스템의 초고속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전자 진단키트는 45분 이내에 가능하다.

특히 아람바이오시스템가 개발한 ‘초고속 휴대용 실시간 PCR 장치(제품명: Palm PCR™ S1/S1e System)’를 사용하면 25분 이내에 진단이 가능하다. 기존 제품 대비 4~5배 빠른 초고속 현장 진단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감염성이 매우 높고 치사율이 100%에 달해, 발생 시 인근 지역의 모든 돼지를 살처분해야 하는 제1종 법정전염병이다. 막대한 사회, 경제적 피해를 입히는 치명적인 질병이다.

또 현재까지 개발된 백신이나 치료제가 없어 바이러스 유입방지가 최선의 예방책이며, 이를 위해서는 조기진단 및 현장진단을 통한 신속 검역 및 방역 체계 구축이 매우 중요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황현진 아람바이오시스템 황현진 대표는 "당사의 아프리카돼지열병 진단키트는 세계 최고 속도의 검사속도를 구현한 초고속 분자진단키트"라며 "당사의 초고속 휴대용 실시간 PCR 장치인 Palm PCR™ S1/S1e 장치와 같이 사용하는 경우 아프리카돼지열병 신속 현장진단시스템 구축을 위한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을 포함한 아시아권 전 국가에서 심각한 피해를 초래하고 있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조기 검역 및 퇴치를 위해 상당한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