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0일 11:2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만도, 獨프랑크푸르트에 유럽 R&D 센터 그랜드 오픈

3630평 규모 연구개발센터 신축
섀시 개발 및 자율차 등 미래차 기술혁신 주도

권녕찬 기자 (kwoness@ebn.co.kr)

등록 : 2019-09-19 14:31

▲ 만도 유럽 R&D센터 건물 전경 ⓒ만도

▲ 정몽원 한라그룹 회장(왼쪽 6번째), 금창록 프랑크푸르트 총영사(왼쪽 5번째), 현대기아차 알버트 비어만 연구개발본부장(왼쪽 7번째), 만도 탁일환 사장(오른쪽 4번째), 만도 한스외르그 파이겔 독일 법인장(오른쪽 5번째)이 만도 유럽 R&D센터 오픈 행사를 기념해 촬영하고 있다. ⓒ만도

현대차 그룹의 자동차 부품 전문기업 만도가 지난 11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만도 유럽 R&D센터 오프닝 세레모니를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센터 오픈식에는 정몽원 한라그룹 회장과 금창록 총영사, 현대기아차 알버트 비어만 연구개발본부장을 비롯해 BMW, 폭스바겐, 다이슨, 포드 등 주요 고객사, 만도 탁일환 사장, 만도 한스외르그 파이겔 독일 법인장 등이 참석했다.

만도는 2010년부터 프랑크푸르트에서 유럽 연구소를 운영해 왔다. 이번에 신축한 유럽 R&D센터는 약 12,000제곱미터(3630평) 규모로, 다수의 첨단 시험 설비와 120여명의 연구인력이 근무하고 있다.

유럽 R&D센터는 자동차 섀시제품 개발 및 자율주행차, 전기차 등 미래자동차 관련 기술 혁신을 주도하는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IDB(Integrated Dynamic Brake) 등 브레이크 전문가인 한스외르그 파이겔 법인장이 현지 우수 인력들을 진두지휘하고 있으며, 이곳에서 개발된 선행 제품은 한국 글로벌 R&D 센터와의 협업을 통해 만도 부품에 적용돼 전세계로 공급된다.

만도는 미래형 자동차의 핵심기술을 확보하고,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리딩 서플라이어(Leading Supplier)의 입지를 굳히기 위해 고객 밀착형 글로벌 R&D 투자를 지속적으로 강화할 방침이다.

정몽원 한라그룹 회장은 "자동차 시장이 전 세계적으로 힘든 시기를 겪고 있지만, 만도는 유럽을 개척한 정신으로 성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자동차 본고장에서 만도의 기술력이 꽃을 피우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만도는 지난 1996년 두 명의 인원으로 프랑크푸르트에 사무소를 개소한 이후 현재 유럽 헤드쿼터(독일), 생산공장(폴란드, 터키), R&D센터(독일 프랑크푸르트, 멘디히) 등을 차례로 세우며 유럽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만도는 1997년 'GM-OPEL'로부터 시작된 첫 수주 이후, 현재 BMW, 폭스바겐, 피아트∙크라이슬러, 볼보, 푸조∙시트로앵 등 대부분의 유럽 완성차 메이커와 비즈니스 관계를 맺고 있다.

만도는 한국 판교, 중국 북경, 인도 델리, 방갈로, 미국 실리콘밸리, 디트로이트, 독일 프랑크푸르트 등 글로벌 연구개발 거점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으며, 연구개발 투자도 매출액의 5%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 브레이크(BRAKE), 스티어링(STEERING), 서스펜션(SUSPENSION)을 종합적으로 설계, 생산하는 글로벌 자동차 부품회사로 거듭나는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