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8일 16:2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은행연합회, 금융취약계층 대상 보이스피싱 피해예방 연극 공연 실시

사회초년생 대상 맞춤형 피해예방 교육 및 일반시민 대상 홍보 캠페인 등 홍보활동 전개

이윤형 기자 (y_bro_@ebn.co.kr)

등록 : 2019-09-18 13:50

▲ 은행연합회·금융감독원·소비자시민모임은 보이스피싱 사기에 취약한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실제 피해사례를 이해하기 쉽도록 재구성한 연극공연을 실시했다.ⓒ은행연합회

은행연합회는 금융감독원, 소비자시민모임과 함께 최근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보이스피싱 피해예방을 위해 9월18일 서울 강동구 소재 성가정노인종합복지관 공연을 시작으로 내년 2월까지 어르신 대상 연극 공연을 총 36회 실시한다.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지난해 중 보이스피싱 피해자, 피해액이 각각 일평균 134명, 12억2000만원(1인당 평균 9100만원)에 달하며, 특히 60대 이상의 피해액 증가가 2017년 대비 233.3%로 다른 연령대에 비해 크게 증가한 실정이다.

특히 보이스피싱 피해액은 지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2000억원 초반대에서 지난해 4440억원으로 급증했고, 같은 기간 피해건수도 5만건 수준에서 웃돌다가 7만건으로 훌쩍 급증했다. 60대 이상 피해액도 2016년 255억원에서 2017년 296억원, 2018년 987억원으로 확대됐다.

이에 은행연합회·금융감독원·소비자시민모임은 보이스피싱 사기에 취약한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실제 피해사례를 이해하기 쉽도록 재구성한 연극공연을 2016년부터 4년째 실시해오고 있다.

특히 올해는 지방 거주 어르신 대상 보이스피싱 예방교육 요청에 부응하여 지방 공연 교육을 확대할 계획이다.

아울러 공연 관람이 어려운 어르신들을 위해 연극 동영상 교육자료를 제작하여 전국의 노인복지관, 노인대학, 소비자시민모임 지부에 배포하고 유튜브에도 공유하는 등 연극 공연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홍보활동도 실시한다.

어르신 대상 연극 이외에도 사회 예비초년생 등 금융취약계층 대상 맞춤 교육, 일반시민 대상 온.오프라인 홍보캠페인 등 보이스피싱 피해예방을 위한 활동도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대학 진학 또는 취업이 예정된 고등학생 등 사회 예비초년생을 대상으로 향후 연루될 가능성이 있는 보이스피싱 사례별 예방 요령을 총 10회에 걸쳐 교육한다. 해당 교육에서는 학자금 대출 과정에서 당할 수 있는 보이스피싱 피해사례 및 아르바이트를 빙자한 통장양도의 불법성 등을 안내한다.

일반시민 대상 보이스피싱 피해예방 홍보캠페인(총 3회) 등 진행한다. 오프라인 홍보로는 유동인구가 많은 상가밀집지역 등에서 리플릿 및 홍보물품을 배부하고, 공공기관 등에 홍보책자를 비치한다.

온라인을 통해서는 소비자시민모임의 소비자리포트 구독자 및 e-뉴스레터에 등록된 소비자 등을 대상으로 홈페이지 및 SNS를 활용한 홍보를 펼칠 예정이다.

은행연합회는 "어르신 대상 연극 공연, 금융취약계층 맞춤교육 등을 통해 국민들께서 보이스피싱 범죄 수법을 인지하고 경각심을 갖게 되길 기대하며, 앞으로도 은행권은 보이스피싱 피해예방을 위한 활동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