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0일 16:4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CJ제일제당, 5분 만에 만드는 '비비고 잡채' 출시

윤병효 기자 (ybh4016@ebn.co.kr)

등록 : 2019-09-09 09:28

▲ CJ제일제당 비비고 잡채.

CJ제일제당은 간편식 잡채 신제품 2종을 동시에 출시한다고 9일 밝혔다.

국내 시장을 노리는 <비비고 잔칫집 모둠잡채>와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는 <비비고 버섯잡채>로, 누구나 좋아하는 메뉴지만 손이 많이 가고 조리 시간이 긴 ‘잡채’의 조리 편의성을 극대화한 제품들이다.

두 제품 모두 전자레인지 조리와 프라이팬 조리가 가능하며, 5분 가량의 조리시간으로 잡채를 완성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손수 재료를 준비해 잡채를 만들면 최대 1시간 가량의 시간이 걸린다는 점을 감안하면 획기적으로 조리 시간을 단축한 셈이다. 조리 시간이 짧아지면서 음식 조리가 많아지는 명절에도 준비가 편해졌을뿐 아니라, 1~2인 가구 소비자도 일상 식생활 속에서 잡채를 부담 없이 언제든 즐길 수 있도록 한 제품이다.

특히, 두 제품 모두 3~4인분 기준으로 정상소비자가격이 7480원~8480원 수준으로 온라인 새벽배송 반찬몰에서 판매중인 잡채에 비해 1인당 가격이 저렴하다. 맛품질과 편의성뿐 아니라 가성비 측면에서도 충분한 경쟁력을 갖췄다는 평가다. 온라인 반찬몰 잡채 대부분의 유통기한이 3~5일인 반면, 비비고 간편식 잡채는 유통기한이 9개월로 길어 보관이 용이하다는 것도 장점이다.

CJ제일제당은 직접 재료를 준비해 집에서 정성들여 만드는 잡채 본연의 맛을 그대로 구현했다는 점을 알리기 위해 대형마트를 비롯한 영업 현장에서 차별화된 맛품질을 강조하는 판촉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김경현 CJ제일제당 HMR냉장 누들팀장은 “이번 신제품에 그치지 않고 면을 활용한 간편식 제품의 외연을 확대해 보다 다양한 소비자 수요를 충족할 수 있는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